전체기사보기
Home > 뉴스 > 전체기사보기
  • 北, 외국인 관광객 하루 1000명으로 제한

    [안보뉴스] 北, 외국인 관광객 하루 1000명으로 제한[2019-03-12 오후 4:14:11]

    북한이 외국인 관광객 숫자를 하루 1000명으로 제한하는 조치를 내렸다고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12일 밝혔다.이 매체는 북한 당국이 외국인 관광객 수요를 감당하지 못해 오는 18일부터 북한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 숫자를 하루 1000명으로 제한하는 조..

  • 외교부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복구 동향 우..

    [안보뉴스] 외교부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복구 동향 우..[2019-03-12 오후 3:35:30]

    외교부는 12일 북한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복구 움직임과 관련, "북측이 현명한 판단을 통해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선택을 하기 바란다"고 밝혔다.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정부는 하노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

  • 터키 톱카프궁전 박물관, 한국어 음성 안..

    [안보뉴스] 터키 톱카프궁전 박물관, 한국어 음성 안..[2019-03-12 오후 3:35:28]

    터키 이스탄불에 소재한 ‘톱카프 궁전 박물관’에서 13일부터 한국어 음성 안내(오디오 가이드)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외교부가 밝혔다.이슬람 문화의 진수를 보여 주는 ‘톱카프 궁전 박물관’은 15세기 오스만 제국의 궁전으로 세워져 ..

  • 통일부 업무보고 남북대화로 비핵화 선순환..

    [안보뉴스] 통일부 업무보고 남북대화로 비핵화 선순환..[2019-03-12 오후 1:04:56]

    통일부가 올해 남북대화를 통해 미북대화를 촉진하고 남북관계와 한반도 비핵화의 선순환 구도를 더욱 강화하는 한편, 남북정상간 긴밀한 소통을 통해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진전 방향을 마련겠다고 밝혔다.통일부는 1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 6·25 전쟁영웅 고(故) 한병구 일병 유해 6..

    [안보뉴스] 6·25 전쟁영웅 고(故) 한병구 일병 유해 6..[2019-03-12 오전 10:28:18]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12일 오후 2시, 서울시 은평구 소재 한병열(79세, 친동생) 옹 자택에서 고(故) 한병구 일병(1933년생)의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허욱구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장은 이날 국방부장관을 대신해 유가..

  • 비건 “점진적 비핵화 안해…北, 핵· WMD ..

    [안보뉴스] 비건 “점진적 비핵화 안해…北, 핵· WMD ..[2019-03-12 오전 9:58:39]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북한이 핵무기는 물론 모든 대량살상무기(WMD) 제거에 완전히 전념해야 밝은 미래에 도달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미국은 점진적 접근법을 취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미국의소리(VOA)방송에 따르면 비건 대..

  • 국방기술보호, 상시 컨설팅(D-Fence) 도입

    [안보뉴스] 국방기술보호, 상시 컨설팅(D-Fence) 도입[2019-03-12 오전 9:37:51]

    방위사업청은 우리나라의 첨단 국방기술을 보호하기 위해 매년 전·후반기에 오프라인으로 실시하던 국방기술보호 관련 컨설팅을 올해부터는 온라인 컨설팅도 병행해 상시 컨설팅으로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이에 따라 ’19년 전반기 오프라인 ..

  • 미 전직관리들 “북한 미사일 발사 이뤄지면..

    [안보뉴스] 미 전직관리들 “북한 미사일 발사 이뤄지면..[2019-03-12 오전 9:37:00]

    최근 북한 미사일 관련 시설에서 심상치 않은 움직임이 관측된다는 보도와 관련해, 미국의 전직 관리들은 만약 발사가 이뤄질 경우 어렵게 끌고 온 미북 외교는 종말을 맞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미국의 소리(VOA)방송에 따르면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대량..

[이전 10개]  1 [다음 10개]
    2019.3.20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