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고교생 56%, 10억 생긴다면 죄짓고 감옥가도 괜찮아”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2-29 오후 1:15:16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고교생의 절반 이상이 10억원의 거액을 가질 수 있다면 범죄를 저지르는 것도 상관없다고 여긴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고교생의 절반가량은 이웃의 어려움과 관계없이 '나만 잘살면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흥사단 투명사회운동본부 윤리연구센터가 9월부터 전국 초·중·고등학생 1만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29일 발표한 '2015년 청소년 정직지수 조사 결과'에서 고교생의 56%는 '10억이 생긴다면 죄를 짓고 1년 정도 감옥에 가도 괜찮다'고 응답했다.

 이렇게 답한 비율은 초등학생은 17%, 중학생은 39%로 학년이 올라갈수록 큰 폭으로 올랐다.

 2012년 조사에서는 같은 응답은 초등 12%, 중학 28%, 고교 44%였고, 2013년에는 초등 16%, 중학 33%, 고교 47%였다. 초·중·고교생의 윤리의식이 점점 낮아지고 있다고 해석할 수 있다.

 '이웃의 어려움과 관계없이 나만 잘살면 된다'는 응답은 올해 초등 19%, 중학 30%, 고교 45%였다. 2년 전의 같은 설문에서는 초등 19%, 중학 27%, 고교 36%로, 고교생은 그렇다는 응답이 2년 사이에 9%포인트 늘었다.

 이외에 '참고서를 빌려주기 싫어서 친구에게 없다고 거짓말을 한다'는 응답은 초 18%, 중 34%, 고 44%, '친구의 숙제를 베껴서 내도 괜찮다'는 응답은 초 15%, 중 58%, 고 71%로 조사됐다.

 '숙제를 하면서 인터넷 내용을 그대로 베낀다'도 초등 26%, 중학 46%, 고교 63%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에서 청소년 전체 정직지수는 78점으로 평가됐다. 초등학생 88점, 중학생 78점, 고교생 67점이다.

 흥사단 측은 초등학생과 고교생의 정직성이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을 두고 학년이 올라갈수록 입시위주의 교육 때문에 공동체 의식과 윤리의식이 황폐화되고 있는 것으로 해석했다.

 안종배 흥사단 윤리연구센터장은 "물질주의와 개인주의가 팽배하면서 청소년의 윤리의식도 침몰하고 있다"면서 "정직과 윤리에 대한 가치를 소중하게 여기고 장려하는 풍토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9.15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