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세계식량계획, 1억6000만달러 규모 대북지원 계획 이달 말 확정

3월까지 약 150억원 추가 예산으로 83만여명 北 취약계층 지원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02-07 오전 10:04:59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2차 미북정상회담 일정이 발표된 가운데,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은 이달 말 열릴 이사회에서 향후 3년 간 약 1억6000만 달러(약 1790억원) 규모의 신규 대북지원 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7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WFP는 북한의 취약계층 집중지원, 재해지역 집중지원, 재해민 연중지원 등 세 가지 대북 지원전략을 세워, 오는 2021년 12월 31일까지 3년간 280만명의 북한 주민에게 영양강화 식품을 제공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새 대북지원사업을 논의한다.

 WFP의 새 대북지원사업은 '2030년까지 세계적으로 기아를 없애고 영양실조를 줄인다'는 유엔의 국제지원 공동목표 달성 계획의 일환이다.

 대북 지원사업은 7시 미만의 어린이, 임신부, 수유모, 결핵 환자 등의 영양실조를 종식하는 것을 주요 목표로 세웠다.

 데이비드 오르 WFP 본부 대변인은 "대북지원 관련 논의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라며 "오는 25일부터 회의는 시작된다"고 밝혔다.

 오르 대변인은 또 지난해까지 진행되던 대북 지원사업을 3개월 연장해 단기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RFA가 입수한 단기지원 계획서에 따르면 WFP는 오는 3월까지 약 1천340만 달러(약 150억원)의 추가 예산으로 83만여명의 북한 내 취약계층을 지원할 예정이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7.20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