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볼턴 "트럼프, 적절한 때 대북 협상 재개할 준비 돼 있다"

"실패한 회담 아냐...美국익 보호 성공"…대북 제재 지속될 것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9-03-04 오후 2:18:26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은 지난주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이 결렬됐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과 계속해서 협상할 준비가 돼 있다고 3일(현지시간) 말했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이 날 미국 CBS 방송의 주간 시사보도 프로그램인 ‘페이스 더 네이션’(Face the Nation)에 출연해 “지난주 하노이 정상회담이 실패했다고 보지 않는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실무급 협상을 지속하는 것은 물론 김정은과 적절한 때에 다시 협상할 준비가 완전히 돼 있다”고 밝혔다.

 그는 “회담 전 폭넓은 준비와 북한과 논의를 거치면서 선명해진 협상의 핵심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제시한 통 큰 거래, 즉, 완전한 비핵화로 북한의 엄청난 경제적 미래의 잠재성을 북한이 수용할 것인지 아니면 그에 못 미치는 미흡한 거래로 나올 것인지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회담에서 북한은 후자였고 미국 측은 그걸 받아들일 수 없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에서 자신의 입장을 견지한 것으로, 미국 국익을 보호하는데 성공적이라고 주장했다.

 볼턴 보좌관은 “김정은 위원장 자신도 이번 회담에서 협상이 타결되려면 여러 단계를 거쳐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이번 하노이 회담 역시 그 한 단계이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대화를 계속할 준비가 돼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볼턴 보좌관은 기존의 대북 경제제재와 최대압박 정책은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7.21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의 다양한 도발에 적극적으로 대비하자!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은 지난 7월 14일 조선..
깜짝뉴스 더보기
파리서 활동하는 한국경찰
프랑스의 대표 평야 지대인 파리에도 고지대가 한 곳 있다. 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