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방사청-국방기품원, 『국방생체모방로봇 기술로드맵』 발간

향후 10~15년내 가시적인 성과 예상되는 10대분야 대상, 신개념 무기체계 소요창출에 기여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05-09 오후 1:01:21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방위사업청과 국방기술품질원이 『국방생체모방로봇 기술로드맵』을 공동으로 발간했다고 9일 밝혔다.

 이는 4차 산업혁명 주도의 최신 국방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드론봇 전투체계와 같은 군의 신개념 무기체계 소요창출에 기여해 미래 국방전의 개념을 바꿀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로드맵은 현재 민간부처에서 진행하고 있는 기초ㆍ원천 기술을 생체모방로봇의 가장 큰 수요처인 국방 분야에서 국방 임무에 맞도록 체계적으로 육성하여 플랫폼 기술로 개발하기 위해 작성했다.

 로드맵은 생체모방로봇 중 초소형/소형 생체모방로봇, 다족형로봇, 휴머노이드로봇 등 향후 10~15년내 가시적인 성과 발생이 예상되는 10대 분야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

 10대 분야는 지상곤충형로봇, 비행곤충형로봇, 조류형로봇, 뱀형로봇, 다족형로봇, 휴머노이드로봇, 수중유영로봇, 수중보행로봇, 공중-수중 자유이동로봇, 해양에너지 하베스팅 등이다.

 생체모방로봇은 세계적으로 미국이 주도하고 있으며 최근 중국, 러시아, 유럽 등이 기술개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미국은 고등연구개발국(DARPA) 주관으로 무인자율로봇과 휴머노이드로봇 기술 경연을 통해 이 분야 기술을 혁신해 왔는데, 최근에는 건물, 지하, 산악 및 공중, 수중 등 어디든지 침투할 수 있는 침투성과 에너지 효율성 등으로 미래 근접전 전투를 위한 다양한 생체모방로봇 기술에 집중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2015년 미국 DARPA가 주관하는 휴머노이드로봇 대회에서 우승하는 등 생체모방로봇의 기초원천 기술에 대한 경쟁력을 갖고 있으며, 체계적인 정부 투자가 이루어 질 경우 향후 10년 이후에는 세계적인 기술 선도국으로 발돋음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생체모방로봇은 4차 산업혁명의 주요 기술인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신소재, 초소형화 기술 등이 집약된 분야로, 의료 및 민간 분야를 합한 시장은 10년 이내에 1조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는 등 기술적, 경제적 가치가 높아 지속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에 발간한 국방생체모방로봇 기술로드맵은 이후 무기체계 소요와 연계될 수 있도록 관련 국방기획문서에 반영하고, 생체모방로봇 개발에 필요한 국가-국방R&D 부처 간 협력과제 발굴시 활용될 예정이다.

 발간된 단행본은 민간 부처와 국방 부처의 연구개발 투자방향 수립을 위해 합참, 각 군 및 산·학·연 등 국방 관련 기관과 과기정통부, 산자부 등 민간부처 관련 기관에 배포될 예정이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11.23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