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방사청, 신형 120밀리 자주박격포 개발 국산화 성공

기존의 4.2인치 박격포 대비 사거리 2.3배, 화력 1.9배 늘어나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06-27 오전 9:29:29
공유:
소셜댓글 : 3
twitter facebook

 방위사업청은 한화디펜스, S&T중공업과 개발에 착수한 120밀리 자주박격포와 사격지휘차량이 시험평가 결과 군의 요구기준을 모두 충족하고 체계개발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2014년 3월부터 약 413억 원을 투자한 120밀리 자주박격포는 기존의 4.2인치 박격포 대비 사거리가 최대 2.3배, 화력은 1.9배 늘어나고, 차량의 회전 없이 박격포 자체가 360도 회전하며 목표 변경에 대응할 수 있어 변화되는 작전환경에서 효과적인 화력지원이 가능하다.

 또한  자동화 사격지휘체계를 구축해 타 체계와 연동하여 실시간 임무를 수행할 수 있으며, 유사시 개별 포마다 구축된 독자적 지휘 시스템으로도 화력지원을 지속할 수 있다.

 기존 박격포 운용인력의 75% 수준(중대 기준 32명 → 24명)으로 운용이 가능해 미래 군 구조개편에 따른 운용인력 감소에도 대비할 수 있게 된다.

 이번 사업은 국산화율 100%로, 개발에 참여한 4개 방산업체, 100여 개 중소협력업체 등 방산업계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고, 유사 박격포 체계보다 사거리, 화력, 자동화 시스템 구축 등 성능이 우수하여 향후 수출도 기대된다.

 방위사업청 김기택(육군 준장) 기동화력사업부장은 “120밀리 자주박격포와 사격지휘차량 개발의 성공으로 기계화부대의 임무수행 능력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관심 국가로의 수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G-Crusader(crusader)   

    @ 5-10톤 트럭값: 약 1억대~?? + @ 구형 곡사포: 무료 + @ 각종 포대 장비 설치 및 컴터장비장착비: 약 3억? + @ 인건비: 2억??? == @@ Total: 한~ 5-6억이면?? 한대는...뒤집어 쓸듯하네요~???ㅎ

    2019-06-27 오후 1:02:01
    찬성0반대0
  • G-Crusader(crusader)   

    K-9한대값(약 60억원?)이면....?? == 트럭 탑재형은? 한 10대는 만~들겠지~??ㅎ 삼성이 떼돈 번거같단다...ㅎ

    2019-06-27 오후 12:50:23
    찬성0반대0
  • G-Crusader(crusader)   

    요런게... 대한민국의 전장상황에 꼭 필요한것~!! 엉뚱한 Luxury-대양해군 타령하다가...연안/본토는 다 비워주는구나~???ㅎㅎㅎ (원래 폐기를 하려했다던~!ㅎ)구형 곡사포를 트럭에 탑재하는것도...아주 좋은 계획이라고~!!ㅎ

    2019-06-27 오후 12:47:28
    찬성0반대0
1
    2019.10.14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