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방위사업청, 뉴질랜드 군수지원함 명명식 개최

뉴질랜드 해군 최대 규모 ‘아오테아로아’함, 2020년 인도 예정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10-28 오전 10:32:59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방위사업청은 지난 25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뉴질랜드 군수지원함 명명식이 개최되었다고 밝혔다.

 명명식은 이낙연 국무총리, 뉴질랜드 국가수반인 팻시 레디(Patsy Reddy) 총독과 데이비드 프록터(David Proctor) 뉴질랜드 해군참모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었다.

 이날 '아오테아로아(AOTEAROA, 마오리어 ‘길고 흰 구름의 나라’ 의미)'로 명명된 군수지원함은 현대중공업이 2016년 뉴질랜드 해군으로부터 수주한 것으로, 주 임무는 뉴질랜드 해군 함정에 연료, 식량, 식수, 탄약 등을 보급하는 것이다.

 '아오테아로아'함은 1987년 현대중공업이 뉴질랜드 해군에 수출한 1만 2000톤급 군수지원함 '엔데버(Endeavour)'함의 후속 함정이며, 길이 173미터, 폭 24미터 크기에 2만 6000톤급(배수량)으로, 뉴질랜드 해군 최대 규모의 함정이기도 하다.

 운항속력에 따라 전기 추진과 디젤기관 추진을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추진체계를 적용해 경제적인 운용이 가능하며, 남극 해역에서 작전을 수행할 수 있도록 내빙·방한 성능을 갖추고 있다.

 또한 추진시스템을 포함한 함의 전반적인 제어체계가 자동화되어있어 적은 인원으로도 운영이 가능한 최신예 함정이다.

 현대중공업은 동 함정을 2020년 뉴질랜드 해군에 인도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방위사업청장은 “1987년 수출되어 30년간 임무를 무사히 수행하고 퇴역한 '엔데버(Endeavour)함'을 건조했던 현대중공업이 다시 그 후속 함정을 건조 중인 사실에 큰 자부심을 느끼며, 이는 우리 방위산업의 우수한 기술력과 신뢰도를 보여주는 사례”라고 평가했다.

 또한 “군수지원함이 뉴질랜드로 인도되어 전 세계의 대양을 누비게 될 날을 기대하며, 향후 뉴질랜드의 다양한 함정 획득사업에 한국이 참여하여 양국 간 방산협력과 우호관계가 더욱 강화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8.13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한미연합훈련과 대한민국 안보
지난 6월 4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탈북민의 대북전단..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