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미 하원, 새로운 '미한동맹 결의안' 상정

'대한민국 임시정부 건국 시초' 조항 삭제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01-28 오후 2:01:19
공유:
소셜댓글 : 1
facebook

 새로운 ‘미-한 동맹 지지’ 결의안(H.Res.809)이 지난 24일 미 하원에 상정됐다고 VOA(미국의소리)가 전했다. 

 이는 지난 해 4월 초 미-한 정상회담 개최에 맞춰 상원이 채택한 미-한 동맹 지지 결의 안(H.Res.30)에서 “100년 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이 오늘날 한국 민주주의의 맥동과 성공, 번영의 토대임을 인식한다”는 조항을 빼고 하원이 새롭게 발의한 것이다.

 한인 밀집 지역인 뉴욕주가 지역구인 톰 스와지 민주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이 결의안에는 브래드 셔먼 전 외교위 아태소위원장과 의회 코리아코커스 공동의장인 게리 코놀리 의원 등 민주당 의원을 중심으로 총 28명의 의원이 참여했다. 공화당에서는 크리스토퍼 스미스 의원과 피터 킹 의원이 참여했다.

 결의안은 “미-한 동맹은 인도태평양 지역 평화와 안보 증진에 핵심 역할을 한다”며, 미국과 한국 간 외교·경제·안보 관계의 강화와 확대를 촉구하면서, "미-한 동맹은 민주주의와 자유시장경제, 인권과 법치주의라는 공동의 약속을 바탕으로 역내 미국의 이익과 관여를 증진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확인했다.

 상원 결의안은 지난해 4월 하원의 결의안과 함께 동시 발의됐으며, 제임스 랭크포드 공화당 의원 주도로 외교위 민주당 간사인 밥 메넨데즈 의원과 동아태소위원장인 코리 가드너 의원, 민주당 간사인 에드 워드마키 의원이 발의에 참여했다.

 하원의 이번 결의안은 외교위 심의를 거쳐 본회의를 통과해야 공식 인정된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G-Crusader(crusader)   

    일부~ 미국의원들이...이젠...임정을 인정을 안하겟다는 투인가요~??

    2020-01-29 오후 1:14:45
    찬성0반대0
1
    2020.11.26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연평도의 어제, 그리고 내일
10년 전 2010년 11월 23일 오후 2시34분, 1,400여 명의 주민이 평..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