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방부, 적극행정으로 코로나19 극복에 앞장서

범정부적 노력의 최일선에서 선제적 조치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05-26 오전 9:43:15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코로나19와 같은 상황 발생시 군은 단체생활을 하는 특성상 집단감염의 위험이 높고 이는 곧 전투력 유지에 큰 손실을 가져오게 된다. 이에 국방부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군의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조치들을 설명했다.

 국방부는 첫 확진자 발생 직후인 2월 22일부터 전 장병의 출타를 통제하는 등 정부 기준보다 더 높은 수준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선제적으로 시행했다. 확산 초기단계에는 확진자 이동동선을 고려하여 장병들의 출타를 통제하였고(1월말∼2.21.), 급속 확산단계에는 전장병들의 출타를 통제하였으며(2.22.), 완화단계부터는 제한적이고 단계적으로 외출을 허용(4.24.)한 후 5월 5일부터 전장병들의 휴가를 허용했다.

 특히 출타 통제가 길어지면서 쌓일 수 있는 장병들의 스트레스 관리를 위해 체육활동 활성화, 삼겹살 데이, 영상통화 한시적 허용 등 다양한 부대관리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장병 생활방역 기본수칙인 ‘슬기로운 병영생활 3·6·5’에 이어,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일상, 업무, 여가’ 3개 상황, 24개 시설유형별로 구체적으로 지침화하여 병영생활 및 출타자 교육시에 활용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발생 초기, 의료시설·인력을 신속하게 지원해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범정부적 노력의 최일선에 섰다.

 해외에서 입국한 교민들의 임시생활시설 의료지원을 위해 이동전개형 의무시설을 신속히 설치하고 “LTE 이동원격진료체계”를 운영함으로써 임시생활시설에서도 원활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였으며, 설 명절 연휴기간 중인 1월28일부터 인천공항 등 전국 20개 검역소에 40,000여명을 지원했다.

 뿐만 어니라 급증하는 대구·경북지역 확진자를 최대한 수용하기 위해 군 인력을 대거 투입하고 지자체·민간업체와 협력함으로써 리모델링 공사를 당초보다 이틀 앞당겨 조기에 완료하고 병상을 98개에서 303개로 확대했다.

 국군사관생도 60기 임관생도 75명에 대한 임관식을 6일 앞당겨 임관식과 동시에 대구지역 현장에 투입하였으며 군의관 후보생 중 의료지원 희망자에 대해서는 군사훈련 기간을 6.5주에서 2.5주로 단축하여 의료인력을 지원했다. 공중보건의들이 「병역법시행령」에 따라 임용 전 반드시 실시해야 하는 군사훈련 시기를 조정해 先임용 後교육할 수 있도록 조치해 적기에 의료현장에 투입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군의 가용한 자원이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투입·지원될 수 있도록 「국방신속지원단」을 구성하여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One-Stop’ 지원을 시행하고 있다. 방역·물자·수송·시설·복지 지원 등 5개 전담팀과 신속지원 연락관으로 구성된 「국방신속지원단」은 각 지역의 지원소요를 선제적으로 신속히 파악하고 지원수단의 운용을 통합하여 중대본과 지자체를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지원했다.

 특히 지난 3월 국가비축물자 수입을 앞두고 갑자기 민간항공사 운항이 중단되었을 때 여러 악조건 속에서도 미얀마 정부와 협의를 이끌어내어 군 수송기로 방역물자를 신속하게 운송한 일은 「국방신속지원단」 역할의 대표적 사례라 할 수 있다.

 국방부는 선제적인 군내 코로나19 감엽유입 차단 조치와 적극적인 범정부 대응 지원 이외에도 새롭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한 적극행정으로 코로나19 극복에 앞장서고 있다.

 먼저 코로나19 증상을 자가진단할 수 있는 「코로나19 체크업 앱」을 개발했다. 코로나19 체크업 앱은 감염여부가 의심스러울 때 스스로 자신의 증상을 객관적으로 확인하여 유증상자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의료진의 진료 부담을 줄이는 데 큰 도움이 되고 있으며 앱 사용자의 절반 이상이 해외접속자로서 'K-방역’의 이미지 제고에도 기여하고 있다.

 또 등온증폭기술(LAMP)을 이용해 코로나19 감염여부를 신속하게 진단할 수 있는 「코로나19 신속분자진단법」을 개발했다. 이는 기존의 표준검사법인 실시간 중합효소연쇄반응법(PCR)에 비해 검사시간을 3시간 가량 단축시킨 진단법으로, 현재 특허청 등록 및 기술이전을 마친 상태이며 식약처 승인과 해외수출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국방부는 훈련병을 대상으로 한 대량검사를 위해 국군의학연구소에서 고안한 아이디어에서 비롯된 혼합검체 분석법(pooling기법)을 도입하여 대규모 인원에 대한 신속한 코로나19 진단을 실시하고 있다. 생소한 방식에 대한 우려도 있었으나, 이후 질병관리본부가 이 분석법을 도입하면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국방부는 열악한 의료환경과 외국인에 대한 의료지원 제한, 의사소통의 한계 등으로 코로나19 관련 불안감이 큰 해외체류 교민들에게 영상통화·문자를 통한 의료상담 제공하는 등 국민의 안전 수호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0.25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행사를 통해 본 우리의 안보현실
북한은 노동당 창건 기념일인 지난 10일 0시를 기해 대규모 열..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