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정경두 국방부 장관, “생물학전과 유사한 감염병 상황 발생에 대비해야"

국군화생방방호사령부 방문, ‘코로나 19’ 지원장병 격려 및 점검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03-23 오후 5:00:42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3일 오후, 국군화생방방호사령부를 방문해 코로나 19 확산 차단과 예방을 위한 방역 및 소독지원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장병들을 격려하고, 비군사적 안보위협에 대한 대응태세를 점검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정 장관은 이 날 코로나 19 대응을 위한 군의 지원현황을 보고 받은 후, 국군화생방방호사령부 장병들에게 “코로나 19와 같은 감염병과 테러, 재해·재난 등 비군사적 안보위협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우리 군과 국방 차원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군은 이번 코로나 19와 같은 비전통적 안보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현행능력을 점검해야 하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다양한 형태의 비전통적 안보위협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과 국가 차원의 지원능력을 확충하기 위한 준비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군화생방방호사령부도 비전통적 안보위협에 대응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전·평시 우리 군의 전투력을 보존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기 위한 계획수립과 연구를 조기에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생물학전과 유사한 감염병 상황 발생에 대비해 특화된 장비와 물자를 확보하고, 골든타임 내 초동조치부대를 투입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부대의 임무수행태세를 강화해 나가 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정 장관은 코로나 19 대응의 최전선인 대구·경북 등 각지에 파견돼 고위험 시설과 다중이용시설 방역 등의 임무를 헌신적으로 수행하고 있는 장병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상황 장기화에 대비해 방호복과 장비, 물자 등에 부족함이 생기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대비하라”고 주문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4.6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예비군 정예화는 선택 아닌 필수
오는 3일은 “예비군의 날”이다. 1968년 4월 1일 창설..
깜짝뉴스 더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증상과 예방 방법
2019년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집단으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