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영 외교장관 통화...코로나19.브렉시트 대비 논의

경제회복. 백신 개발. 코로나 2차유행 예방 등 협력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06-11 오전 11:09:08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강경화 외교장관은 10일 오후 도미닉 랍 영국 외교장관의 요청으로 전화통화를 하고 코로나19 대응과 브렉시트 대비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지난 2월과 4월에 이어 3번째로 이뤄진 이번 통화에서 양 장관은 코로나19 대응, 브렉시트 대비 양자 협정 개정, 6.25 70주년 계기 영국 여왕 특별 메시지, 환경분야 협력, 최근 국제정세 등에 대해 논의했다.

 먼저 강 장관은 최근 영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고 있는 것을 평가하고 영국측이 해외 입국자에 대한 방역 조치 도입을 사전에 우리측과 공유하는 등 긴밀히 협력해 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밝혔다.

 또 강 장관은 영국이 개최한 글로벌 백신 정상회의(GAVI: Global Vaccine Summit)에서 목표 이상의 백신 개발 기금이 확보된 것을 축하하고 필요한 모든 이들이 백신개발 해택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에 랍 장관은 “지난 3개월간  코로나19 대응에서 많은 진전을 이루었지만, 재유행 가능성에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며 “현재는 한국과 같이 방역과 일상복귀를 병행하며 2차 유행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랍 장관은 지난 글로벌 백신 정상회의에 강 장관이 참여하여 기여 입장을 밝혀 준 것에 감사하다는 뜻도 전했다.

 양 장관은 코로나19 이후 경제회복은 환경 친화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랍 장관은 영국이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를 내년 말에 개최할 것이라고 했고, 강 장관은 우리 정부가 코로나 이후 경제회복의 2대 축으로 디지털과 녹색 분야를 중시하고 있다고 했다.

 강 장관은 마무리 단계에 있는 한영 FTA의 발효 및 한영 항공협정 개정이 조속히 이루어지기를 희망했으며, 랍 장관은 브렉시트 전환기간내 관련 절차가 마무리되어 양국간 경제교류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랍 장관은 양국관계에 각별한 의미를 지닌 6.25전쟁 70주년을 맞이하여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양국 국민들에게 보내는 특별한 메시지를 준비하고 있다고 하자 강 장관은 감사의 뜻을 표명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1.4.21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김정은의 ‘고난의 행군’ 결심배경은?
북한 김정은이 지난 8일 북한 조선노동당 최말단 조직 책임자들이..
깜짝뉴스 더보기
전자증명서로 ‘코로나19 백신접종 증명서’ 발급 가능
코로나19 예방접종이 본격적으로 실시됨에 따라 예방접종 증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