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2025년까지 군대 석면 제로화...생활관, 식당 등 우선 정비

군 석면 건축물 안전관리 강화...29일 안전관리담당자 교육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06-29 오전 9:27:47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방부는 29일 장병 건강을 위해 군 석면 제로(zero)화를 목표로 군의 석면함유 건축물을 2025년까지 모두 해체 및 제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2019년 ‘석면안전 관리법’에 따라 고용노동부 등록 석면조사기관에 의뢰하여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총 11,600여동이 석면함유 건축물임을 확인했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생활관, 간부숙소, 식당 등 장병의 건강과 가장 밀접한 시설을 우선적으로 정비하기로 하고, 이들 시설 총 5,540여동은 2022년까지 우선적으로 정비를 완료할 예정이다.

 창고, 구형 훈련장 내 소규모 시설, 미사용 소초를 포함한 유휴시설 등나머지 건물 6,060여동은 2025년까지 전부 정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18년까지 연간 150여억원 수준이었던 예산을 대폭 증액했다. 2019년에는 589억원, 2020년에는 699억원을 편성하였고, 앞으로도 매년 600억원 이상의 예산을 편성할 예정이다.

 국방부 국유재산환경과는 정비되기 이전 부득이하게 보유해야 하는 석면함유 건축물의 안전한 관리를 위해서 29일 홍천동원훈련장 안보교육관에서 석면 건축물 안전관리 담당자 교육을 실시한다.

  이번 교육은 강원도지역 육군․해군(해병대)․공군의 석면함유 건축물 안전관리 담당자 약 200여 명을 대상으로, 참석자들이 안전관리담당자로서의 임무수행 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석면안전관리법」의 이해,  석면의 특성 및 유해성, 안전관리 방법 등 실무적인 내용을 중심으로 교육하며 한국석면환경협회 전문강사를 초빙해 진행될 예정이다.

 박과수 국유재산환경과장은 “ 2025년까지 계획대로 정비사업을 완료하여 석면으로부터 자유로운 군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면서, “그때까지 안전한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한데, 부대별 석면 안전관리 담당자들이 이번 교육을 통하여 석면의 특성을 이해하고 위험성에 대해 명확히 인식하여 안전한 관리방법을 체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7.6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 비핵화는 양보할 수 없는 우리의 기본 목표다!
북한이 지난 달 16일 개성에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