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2020 한중일 3국 협력 UCC 공모전’ 시상식 및 상영회 개최

최우수상에 고다미 외 2인의 「크지 않아도 괜찮아」 선정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11-03 오전 9:35:2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외교부는 지난 6월부터 9월까지 시행한  한중일 3국 협력 공모전에 대한 시상식과 상영회를 가졌다.

 한중일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고 세 나라 국민들간 상호 이해 및 친선 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개최된 ‘2020 한중일 3국 협력 UCC(User Created Contents) 공모전’에는 초‧중‧고등학생, 대학생, 직장인 등 한중일 국민 총121명이 참여해 38편의 UCC를 출품했다.

 외교부는 서울 소재 3국협력사무국[Trilateral Cooperation Secretariat, TCS]과 예‧본선 심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주제적합성, ▴메시지 전달력, ▴영상 완성도, ▴창의성 등을 기준으로 심사한 결과, 아래 24편의 UCC를 최종 선정했다.

 3국협력사무국은 2010년 한·중·일 3국 정상 간 합의에 따라 3국 협력사업 및 3국 정부간 협의체 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2011.9월 한국에 설립된 국제기구다.

 이번 공모전에서 고다미 외 2인의「크지 않아도 괜찮아」가 최우수상을 받았으며 우수상 5편, 장려상 18편이 선정됐다.

 2일 실시된 공모전 수상작에 대한 시상식 및 상영회에서는 수상자들에 대해 외교부장관 명의 상장 및 부상을 수여했다.

 김 건 차관보는 축사를 통해 “이번 시상식 참석자들이 한중일 협력 미래의 주역이며, 세 나라 미래 세대간 소통과 이해를 통해 우정을 쌓아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한중일 협력에 대한 참석자들의 많은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시상식 후 참가자들은 3국협력사무국[TCS]을 방문하여 TCS측으로부터 한중일 협력의 성과 및 현황에 대한 설명을 청취하고, TCS에 근무중인 한중일 국적의 직원들과 한중일 협력의 미래와 과제를 주제로 대화를 나누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12.6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일본제국의 진주만 공습과 패착, 한반도의 지정학(地政學)
지금으로부터 81년 전인 1941년 12월 7일, 일본제국(이하 일본)은..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