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정부, 아랄해 위한 유엔 인간안보 다자신탁기금에 2년간 100만불 공여키로

사막화, 식수 부족으로 어려움 겪는 아랄해 지역 주민들의 인간안보 증진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12-17 오후 2:06:2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정부는 기후변화로 인한 사막화 및 식수 부족 등 환경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랄해 지역 주민들의 인간안보 증진을 위해 유엔개발계획(UNDP) 다자신탁기금에 100만불을 기여키로 하고, 정기용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이 17일 Jennifer Topping 유엔개발계획 다자신탁기금 사무소장과 화상서명식을 통해 공여 약정에 서명했다.

 아랄해는 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 사이에 있는 세계 4번째로 큰 내해(42,236㎢)였으나 기후변화와 대규모 개간사업 및 농업용수의 무분별한 사용으로 수량이 90% 감소해 현재는 10,560㎢로 축소되고 생물이 살지 못하는 곳으로 변모했다.

 이에 우즈베키스탄 정부는 아랄해 연안 지역의 주요 인간안보 취약요소 극복을 위한 고용창출, 자연자원 관리, 교육보건․공공서비스 및 행정체계 개선 등 추진을 위해 2018년 10월 유엔개발계획(UNDP)과 협력하여 ‘아랄해를 위한 UN 인간안보 다자신탁기금(UN Multi-Partner Human Security Trust Fund for the Aral Sea)’을 설립했다.

 현재까지 우즈베키스탄 350만불, 유럽연합(EU) 556만불, 노르웨이 112만불, 핀란드가 117만불을 기여했다.

 정부는 2019년 4월 한-우즈베키스탄 양국 정상 공동 선언을 통해 아랄해 신탁기금 이니셔티브를 지지하고 아랄해 재난 경감을 위해 상호 협력방안을 모색하기로 합의한 바 있으며, 이번 공여 약정 체결을 통해 유엔개발계획 다자신탁기금에 2020년 80만불, 2021년 20만불을 기여할 예정이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1.1.26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장병 급식 질 높이기 위한 실질적 조치를 기대하며
요즘 아들을 군에 보낸 부모들은 부대별로 개설된 밴드를 통해 아..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