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정부합동 ‘인프라협력 사절단’ 중남미 4개국에 파견

4일부터 12일까지 중남미와 인프라·디지털 분야 협력 확대방안 협의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1-06-03 오후 3:04:55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외교부는 중남미 국가들과 코로나19 이후 인프라 협력 확대를 위해 기획재정부, 서울시, 국가철도공단 등 공공기관 등과 합동으로 「중남미 인프라협력 사절단」(단장: 외교부 중남미국 심의관)을 구성하여, 오는 4일부터 12일까지 멕시코, 온두라스, 파나마, 페루 4개국에 파견한다고 밝혔다. 

 사절단은 방문 4개국의 총 122억불 규모의 인프라 사업(온두라스 인프라 현대화 사업, 파나마 메트로 3호선 해저터널사업, 페루 리마 메트로 3·4호 선 사업 등)에 대한 우리 기업들의 참여 지원과 함께, 외교부 제1차관의 중남미 순방(4.18.-26.) 후속조치로서 중남미와 인프라, 디지털 분야의 실질 협력 확대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첫 방문국인 멕시코에서는 로페스(Lopez) 지식혁신기술자문위원장과 면담을 통해 한-멕시코간 스마트시티, 디지털 인프라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한 논의와 서울시의 경험을 설명하고, 현지 진출 우리 기관‧기업 간담회를 개최하여 애로사항 청취와 우리 기업의 진출 지원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중미북부삼각지대 국가인 온두라스에서는 외교부, 국무총괄조정실, 공공혁신부와 차례로 면담하면서 온두라스 국가재건계획상 인프라 사업 참여 및 협력 확대 방안과 함께, 디지털 전환, 스마트 시티, 녹색 협력 분야에서 개발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중미지역 다자개발은행인 중미통합경제은행(CABEI, 온두라스 본부 소재)의 모씨(Mossi) 총재와 면담을 갖고 한-CABEI 신탁기금을 활용한 철도 등 중미 교통·사회 인프라 협력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이어 파나마에서는 오르떼가(Ortega) 메트로공사 사장과 면담을 갖고 우리 기업의 메트로 3호선 사업 참여 현황 및 연계된 추가 사업 참여 방안 등을 협의하고, 한국의 철도 사업 경험 및 운영 시스템 등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마지막 방문지인 페루에서는 외교부, 교통통신부, 리마시청 등과 면담 및 현지진출 우리 기업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특히 외교부 및 교통통신부 면담을 통해 우리 기업의 리마 메트로 3·4호선, 친체로 신공항 사업 수주를 지원하고 리마시청과의 면담에서는 우리나라의 스마트시티 사업에 대해 소개하고, 하수처리 등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우리 기업들이 지난해 중남미 지역에서 69억불의 인프라 수주액(우리 전체 수주액의 20%)을 달성하여 중남미가 중동과 아시아에 이어 우리의 3대 해외건설 시장으로 부상한 바, 이번 「중남미 인프라협력」 사절단 파견은 대면 협의를 통해 중남미 진출과 경제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번 사절단은 중남미와 디지털·녹색 인프라 협력을 제고하고, 교통, 치안, 보건 등 사회 인프라 구축 관련 개발협력 확대방안을 실무적으로 협의함으로써, ‘한미정상회담 공동성명(5.21.)’의 중미북부삼각지대 국가들로부터 이주문제의 근본 원인 해결을 위한 한-미간 협력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2.6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미래지향적인 한·일 안보협력체제 발전 방향
최근 국제질서는 미‧중간 전략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북한..
깜짝뉴스 더보기
우리나라, 동아시아기록관리협의회 의장국으로 선출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29일, 중국 선전에서 개최되는 제16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