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오는 8월 16일부터 입영 전 병무청 주관 입영판정검사 시행

육군 7개 사단을 시작으로 2025년 전체 입영자로 확대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1-06-24 오전 10:32:00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병무청은 병역법 개정(’21.6.23.시행)으로 오는 8월 16일 이후 입영하는 사람부터 입영 전 병무청에서 전문 의료인력과 첨단장비를 활용한 입영판정검사를 받고 입영해야 한다고  밝혔다.

 입영판정검사는 귀가로 인한 재입영 사례 발생 등 국민 불편을 해소하고 신체검사의 신뢰성 제고를 위해 군부대 입영신체검사를 대체하여 새롭게 도입된 제도다.

 입영판정검사를 받은 사람은 입영 후 군부대 입영신체검사를 받지 않는다.

 올해 입영판정검사 대상은 제2작전사령부 예하 육군 7개 사단(31사단, 32사단, 35사단, 37사단, 39사단, 50사단, 53사단) 으로 입영하는 현역병입영 대상자와 보충역 군사교육소집 대상자다.

 이들은 입영일 3일 전까지 지방병무청에서 질병 및 신체 상태를 검사 받은 후 그 결과에 따라 입영하게 된다.

 병무청은 “금년에는 제2작전사령부 예하사단 입영자에 한해 입영판정검사를 실시하지만, 2025년부터 모든 입영자에 대해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입영판정검사를 받지 않는 사람은 군부대에 입영할 수 없으므로 입영판정검사 통지서를 받은 사람은 반드시 정해진 일자에 검사를 받고 입영할 것”을 당부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1.30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군은 왜 연평도 포격도발을 선택했을까?
북한군이 정전협정 이후 최초로 대한민국 영토인 연평도에 기..
깜짝뉴스 더보기
국가유공자, 현역군인, 소망공문원 등 총 50명에게  다기능 휠체어  전달
국가보훈부는 23일 “상이 국가유공자 등에게 로봇 의수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