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UNESCO, 일본 ‘군함도’ 후속조치 이행 촉구 결정문 채택

약속 불이행에 강한 유감 표시, “내년 말까지 이행경과보고서 제출” 요구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1-07-23 오전 11:17:10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제44차 유네스코(UNESCO) 세계유산위원회는 22일 일본의 '군함도 왜곡'에 유감을 표명하고 충실한 이행을 촉구하는 결정문을 컨센서스(전원동의)로 채택했다.

 이번 세계유산위원회는 지난 16일부터 31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 중이며, 21개 세계유산위원국 대표단 등 1,300여명이 참석했다. 옵서버 지위인 우리나라는 김동기 주유네스코대사를 수석대표로 외교부, 문화재청 대표단 및 민간 전문가들이 참석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채택된 결정문은 지난 12일 세계유산센터 홈페이지에 공개된 결정문안과 동일하게, ▲당사국이 관련 결정을 아직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데 대해 강하게 유감을 표명하고, ▲당사국이 5가지(각 시설의 전체역사 해석전략, 한국인 등 강제노역 이해 조치, 희생자 추모 조치, 국제 모범 사례, 당사자간 대화) 사항을 포함, 공동조사단 보고서의 결론을 충분히 참고하여 관련 결정 이행을 요청하며, ▲2023년 제46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검토하기 위해 업데이트된 이행경과보고서를 내년 12월 1일까지 제출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세계유산위는 지난 2015년 7월 군함도 등 메이지 시대 산업유산 시설 23곳이 세계문화유산 등재가 결정됐을 때 '각 시설에 전체 역사 이해할 수 있는 해석전략을 마련하라'고 일본에 권고한 바 있다.

 이에 일본은 당시 1940년대 일부 시설에서 수많은 한국인이 강제노역 한 사실을 이해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겠다, 인포메이션 센터와 같은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조치를 해석전략에 포함하겠다는 2가지를 약속했지만 약속은 제대로 이행되지 않았고, 인포메시션센터 건립만을 가지고 약속 이행을 성실히 임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더욱이 일본은 지난해 6월 일반인에게 공개한 '산업유산정보센터'(도쿄인포메이션센터)에 강제노역을 부정하거나 조선인에 대한 차별도 없었다는 등의 증언이나 자료를 전시해 한국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이번 결정문은 일본이 2015년 동 유산 등재 당시 세계유산위원회의 권고와 약속한 후속조치를 아직까지 이행하지 않았음을 국제사회가 명시적으로 확인하고, 충실한 이행을 강력히 촉구했다는데 의의가 있다.

 또한 도쿄 산업유산정보센터에 대한 유네스코-ICOMOS(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 공동조사단의 객관적인 실사 결과를 바탕으로 일본측에 보다 구체적이고 명확하게 관련 권고와 약속의 충실한 이행을 촉구한 것으로, 특히, 일본 대표가 발언한 약속 사항을 처음으로 결정문 본문에 명시했다.

 외교부는 앞으로도 관계부처 간 긴밀한 협조 하에 도쿄인포메이션센터 개선 등 구체 조치 이행 현황을 주시하면서, 일측에 이번 위원회 결정을 조속히 충실하게 이행할 것을 지속 촉구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1.9.22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위로받는 추석명절을 기대하며...
위드 소시지(with sausage)? 위드아웃 소시지(without sausage)?..
깜짝뉴스 더보기
당신의 실패담이 성공담으로...
행정안전부와 중소벤처기업부는 실패에 대한 사회의 부정적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