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보훈처, 최문순 화천군수에 감사패 수여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후손 장학사업으로 보훈외교 실천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1-09-13 오전 11:14:32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가보훈처는 13년째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후손에게 장학사업을 펼쳐 교육 여건 개선과 보훈외교를 실천하고 있는 최문순 화천군수에 감사패를 수여한다고 13일 밝혔다.

 감사패 수여는 13일 오후에 황기철 보훈처장이 직접 화천군을 방문한 자리에서 진행되며, 그동안의 노력에 감사의 마음을 전할 예정이다.

 이어 보훈처장은 화천군 간동면에 위치한 ‘월남 파병용사 만남의 장’을 방문하여 시설물을 둘러보고 전시관을 관람할 예정이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6·25전쟁 60주년 사업을 계기로 2008년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 6·25참전용사촌을 직접 찾아가 후손들의 교육지원이 시급하다고 판단하고 본격적인 장학사업에 나섰다. 

 2009년 참전용사 후손 장학생 선발을 시작한 이래로 지금까지 장학금을 받고 사회에 진출한 학생이 308명에 이르고, 장학금은 해마다 화천군민과 화천지역 군 장병 등의 도움으로 지원되고 있다. 

 현재 초등학생 59명, 중·고등학생 89명, 대학생 40명으로 총 188명의 학생을 지원하고 있으며, 대학과의 협력을 통해서 총 7명의 학생에게 한국유학(석사과정)을 지원하고 있다. 

 에티오피아는 아프리카 대륙에서 지상군을 파병한 유일한 나라로, 6·25전쟁 당시 강뉴부대란 이름으로 연인원 3,518명을 파병하여 그중 122명이 전사하였고, 536명이 부상을 당했다. 

 에티오피아 참전용사들은 강원도 화천지구 적근산 전투 등에서 혁혁한 공을 세워 화천지역의 자유를 위해 노력했다. 

 한편, 보훈처에서도 에티오피아 참전용사의 헌신을 기억하기 위해 참전용사 재방한 초청과 후손을 위한 평화캠프를 진행하고 있으며 생존 참전용사에게 월 5만원의 영예금과 후손에게 3만원 상당의 장학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보훈처는 앞으로도 지방자치단체와 협업을 통해 유엔참전용사의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고, ‘월남 파병용사 만남의 장’을 통해 자라나는 세대에게 참전유공자의 나라사랑 정신이 계승되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1.9.22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위로받는 추석명절을 기대하며...
위드 소시지(with sausage)? 위드아웃 소시지(without sausage)?..
깜짝뉴스 더보기
당신의 실패담이 성공담으로...
행정안전부와 중소벤처기업부는 실패에 대한 사회의 부정적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