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정부 최초 부처합동 '사이버안전센터' 개소

4개 부처 협업, 적극행정 모범사례로 예산절감 등 시너지 효과 커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1-10-29 오후 2:04:19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정부 최초로 4개 부처가 협업을 통해 사이버 공격에 공동 대응한다. 국가보훈처는 인사혁신처, 법제처,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함께 28일 오후 2시에 ’부처합동 사이버안전센터(Joint Cyber Security Center)’를 개소하여 개인정보 침해사고와 해킹 공격에 공동으로 대응한다고 밝혔다.

 이번 센터 개소는 개별 부처별로 사이버안전센터를 구축·운영하던 관행을 깨고 다수의 부처가 공동으로 활용하는 운영 모델을 마련했다는데 의미가 있다.

 그동안 조직 규모가 작은 부처는 사이버 공격을 방어하는 핵심 시설인 사이버안전센터를 독자적으로 운영하기 어려웠으나,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4개 부처는 ’20년 10월 업무협약(MOU)을 체결하여 인사혁신처를 주관 부처로 선정하고, 국가정보원 지부와 협력하여 예산·공간·시설·인력을 공유하는 새로운 개념의 부처합동 사이버안전센터 구축 사업을 추진했다.

 ‘부처합동 사이버안전센터’는 1년 365일 24시간 해킹 공격을 점검하고 사이버위협의 예방·탐지·피해복구 활동을 종합적으로 지원하여 지능화·일상화되고 있는 사이버 공격에 적극적으로 대처한다.

 이를 위해 운영 중인 행정업무 시스템을 분석하여 보안 취약점을 사전에 제거하고,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해킹 시도를 실시간 탐지·차단하며, 피해 발생 시 신속한 피해복구가 가능한 기반을 마련함으로써 국민 불편과 행정 공백을 최소화 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 사례는 4개 부처가 ‘사이버위협 대응능력 향상’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위해 부처 간 벽을 허물고, 작은 정보까지 상호 공유하는 적극 행정과 수평적인 의사결정을 통해 행정 효율성을 높인 부처협업의 모범사례다.

 또한 업무담당자 간 신뢰와 유대를 통해 직원 상호 간 다양한 행정비법을 공유하여 업무역량을 높이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긍정적 시너지 효과를 얻고 있다.

 아울러 센터의 시설과 외주 인력을 공동으로 활용함으로써 센터 구축 분야에 51억원, 매년 소요되는 센터 운영비는 연간 38억원 이상 절감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이버안전센터는 24시간 보안관제 교대 근무자들의 근무환경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특히 자연채광, 쾌적한 실내공기, 다양한 휴게공간, 인체공학적 사무기기 배치를 통해 근무자들의 건강권과 휴식권을 보장하게 되었다.

 국가보훈처는 “이번에 구축된 ‘부처합동 사이버안전센터’는 성공적인 부처협업 사례로, 이를 바탕으로 보안관제 업무뿐만 아니 사이버 공격에 공동으로 대응하여 더욱 안전하고 든든한 보훈행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2.3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한반도 안보 억새뜰에도 봄은 오는가?
2023년 계묘년의 찬란한 봄도 쉽게 오지는 못할 것 같다. 코로..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