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미 국방부 “한국 방어용 대인지뢰 개수, 한국과 논의해 결정”

“동맹국 한국의 안보 최우선, 한반도 이외 지역에서 사용 않을 것”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06-30 오후 1:58:1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미 국방부는 한국 방어에 필요한 대인지뢰 개수를 결정하기 위해 한국 측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틴 마이너스 미 국방부 대변인은 지난 28일, 미군이 보유한 약 3백만 개의 대인지뢰 중 한국 방어를 위해 몇개의 대인지뢰가 유지될 것이냐는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질의에, 미국은 대인지뢰를 대체하기 위한 노력에 전념하면서도 동맹국인 한국의 안보가 계속 최우선 관심사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한미상호방위에 필요한 정확한 대인지뢰 개수를 결정하기 위해 한국 측과 논의할 것이며, 작전보안상 구체적인 숫자는 밝힐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 의회조사국(CRS)은 같은 날 발표한 미국 대인지뢰사용정책 보고서(U.S. Antipersonnel Landmine Use Policy)에서, 미 백악관이 지난 21일 발표한 대인지뢰정책변경 사항(Changes to U.S. Anti-Personnel Landmine Policy)에 따라 미국은 대인지뢰를 개발, 생산, 구입하지 않고 한반도 이외 지역에서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미국은 한국 방어에 필요하지 않은 모든 대인지뢰를 제거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앞서 미 백악관은 지난 21일  “한반도 이외 지역에서 미국 대인지뢰 정책을 오타와 협약(Ottawa Treaty)의 핵심 요건에 맞출 것”이라고 밝혔다.

 오타와 협약은 대인지뢰의 사용과 비축, 생산 및 이전을 금지하는 국제 조약으로 현재 164개국이 협약에 서명했지만, 미국을 포함해 한국과 북한은 가입하지 않았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9.27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북러 정상회담과 우리의 자세
지난 9월 10일 평양을 출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
깜짝뉴스 더보기
행안부, 재외동포 국적과 거주지가 달라 겪는 행정서비스 어려움 해소
내년부터는 국내 통신사의 휴대전화가 없는 재외국민들도 여권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