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하와이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훈장 전수

문또라·천진화 지사 등 6명의 독립유공자 직계 후손 4명에게 보훈처장 직접 전수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08-01 오전 9:48:57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일제강점기, 하와이에서 독립운동을 한 문또라 지사와 김예준 지사를 비롯해 국내·외 독립유공자 6명의 직계 후손들에게 하와이 현지에서 훈장이 전수됐다.

 국가보훈처는 31일 “하와이에서 활동했던 독립유공자 5명과 외국인 독립유공자 1명의 직계 후손을 지난 5월 확인한데 이어, 지난 30일 11시30분(현지시간, 한국시간 31일 오전 6시30분) 하와이 호놀룰루 쉐라톤 와이키키 호텔에서 훈장 전수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훈장 전수식에는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을 비롯해 하와이 거주 독립유공자 후손, 에드워드 슐츠 미주한인재단 하와이 회장, 제프 정 하와이 케이비에프디(KBFD) 방송 사장, 백태웅 하와이대 한국학연구소 소장, 이덕희 하와이 한인이민연구소 소장, 렉스 김 동서문화센터 이사, 홍석인 주 호놀룰루 총영사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이 자리에서 문또라·정월라(문또라 지사의 딸)·정원명(정월라 지사의 남편) 지사의 후손(문또라 지사의 외증손) 엘사 칼(Elsa Carl), 천진화 지사의 외손녀 파멜라 순이 유(Pamela Sonnie You), 김예준 지사의 아들 김영호, 그리고 외국인 독립유공자인 조지 새넌 맥큔(George S. McCune) 지사의 손자 조지 블레어 맥큔(George Blair McCune) 등 4명에게 훈장을 직접 전수했다.

 국가보훈처는 이에 앞서 지난 해 12월, ‘국외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의 일환으로 하와이 현지에서 후손·관계자 면담, 입증자료 수집 등을 거쳐 올해 5월 ‘독립유공자 후손확인위원회’의 심의·의결로 하와이 거주 후손 4명을 직계유족으로 확인, 이번에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이 하와이 현지에서 직접 훈장을 전수하게 됐다.

 특히 올해와 내년은 ‘미주 한인이민 120주년’으로, 하와이 사탕수수 농장의 이민 노동자로 고된 삶을 살면서도 조국독립과 임시정부 활동에 자금지원을 아끼지 않았던 하와이 독립운동을 재조명한다는 점에서 이번 현지 훈장 전수가 갖는 의미가 크다.

 문또라·정월라·정원명·김예준·천진화 지사는 하와이 이민 1세대로, 독립운동 단체를 설립하고 조국의 독립을 위해 여러 차례 독립자금을 모금하는 등 머나먼 타향에서 조국독립을 위해 헌신했다.

 ▲ 국가보훈처 자료 제공 ⓒkonas.net


 한국명 ‘윤산온’으로 알려져 있는 조지 새넌 맥큔 지사는 선교사로 한국에 와 3·1운동을 후원하고 신사참배 반대를 이유로 당시 숭실학교 교장직에서 파면되는 등 한국의 독립을 위해 헌신했다. 조지 새넌 맥큔 시자의 훈장은 1963년 독립장 추서 이후 약 40년 만에 전수됐다.

 또한, 이날 훈장 전수식에서는 하와이 독립유공자 발굴과 후손 찾기에 공로를 세운 이덕희 하와이 한인이민연구소장, 정계성 하와이 케이비에프디(KBFD) 방송국 회장, 그리스도연합감리교회, 올리브연합감리교회에 대한 국가보훈처장의 감사패도 수여됐다.

 일제강점기 당시 교인들의 독립의연금 증서, 사진자료 등을 국가보훈처에 제공하면서 김예준 지사 포상(’22, 건국포장)과 후손을 찾는데 큰 도움을 준 올리브연합감리교회(담임목사 김배선)는 “이번 훈장 전수식은 하와이 거주 독립유공자 후손과 교민들의 자긍심을 고취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향후에도 하와이 독립유공자 발굴과 후손 찾기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하와이는 우리 독립운동의 역사에서 특별한 의미를 지니는 곳으로, 늦었지만 이제라도 훈장을 전수할 수 있게 되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면서, “나라를 위한 헌신을 기억하고 역사에 기록하는 것이 우리 후손들의 책무인 만큼, 앞으로도 하와이를 비롯한 무명의 국외 독립유공자와 후손을 찾아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는 일류보훈’을 구현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훈장 전수식을 마친 후 하와이 한인묘역 참배 등을 끝으로 7박 9일간의 방미 일정을 마무리한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대한인국민회 하와이지방총회 총회장으로 역임 당시 정원명(앞열 가운데)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11.28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베를린 장벽 붕괴와 통일 한국을 위한 향군의 勇進
독일이 통일된 지도 올해로 33년이 된다. 서독과 동독은 1945년 ..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