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6·25전쟁 참전 미군 전사자 유해 봉송식 개최

한·미 공동감식 통해 미군 전사자로 확인… 미8군 영안소로 봉송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3-02-23 오전 9:12:5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한·미 양국은 22일 오전,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에서 미군 전사자 유해 봉송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행사에는 신범철 국방부차관, 김성준 인사복지실장, 이근원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후 국유단) 단장, 필립 골드버그주한 미 대사, 켈리 K. 맥케이그 미 국방성 전쟁포로·실종자 확인국(Defense POW/MIA Accounting Agency, 이하 DPAA) 국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양국이 함께 발굴한 미군 전사자 유해 1구에 대해 최고의 예우를 다하여 고국으로 봉송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한·미 동맹 70주년을 맞이하여 양국의 협력 관계를 재확인하며 피로 맺어진 한·미 동맹이 더욱 굳건해지는 시간이었다고 국유단은 설명했다.

 양국은 특정한 날을 선정하기보다는 유가족의 품으로 하루라도 빨리 미국에 생존해 있는 유가족의 품으로 모시기 위해 봉송 일정을 상호간 합의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행사에 앞서 양국은 국유단장과 미 DPAA 국장이 각각 한미 동맹의 의미를 되새기면서 미군 전사자 유해에 인계·인수서에 상호 서명했다.

 본 행사는 △국기에 대한 경례, △추모사(차관, DPAA국장), △조총 및 묵념, △유해봉송, △전사자에 대한 경례 순으로 경건하게 진행됐다. 

 유엔기로 관포되어 인도된 유해는 미8군 영안소로 봉송됐으며, 이후 미 DPAA로 옮겨져 신원 확증과 유가족 통보 절차에 들어가게 된다. 

  유해의 소속, 이름 등 정확한 신원은 유해가 유가족에게 인도되는 시기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이번 미군 전사자로 확인된 유해는 국유단과 미 DPAA가 작년 10월경 6·25전쟁 전투기록·발굴 정황을 토대로 성별·나이·사망원인·인종 감식 등 법인류학적 분석과 유전자 분석을 거쳐 공동으로 정밀 감식한 결과다.

 한·미 공동 감식은 양국의 전사자에 대한 정밀 감식과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국유단이 창설된 2007년부터 매년 2~4회 진행하고 있다.

 한편 한·미 양국은 지난 2000년부터 상호 유해를 봉송하였으며 2008년 8월 유해발굴 사업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이후 본격적인 공동 조사, 발굴, 감식을 추진해왔다. 더욱이 올해는 한·미 동맹 70주년을 맞이해 양국의 긴밀한 협력을 통한 유해발굴사업이 주목된다.

 한국은 지난 2000년부터 올해까지 10차례에 걸쳐 총 26구의 미군 전사자 유해를 봉송하였으며, 미국에게 5차례에 걸쳐 총 307구의 한국군 전사자 유해를 봉환 받았다.

 올해도 국유단과 미 DPAA는 오는 4월과 9월경 강원도 양구 등 6개 지역에서 한·미 공동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공동 조사팀은 해당 지역을 방문하여, 참전자 증언과 전투기록을 바탕으로 미군 전사자들의 유해가 묻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장소에 대해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이후 조사결과에 따라 미군 유해발굴 가능성이 있는 곳이 확인되면 양국은 추가 조사 활동을 통해 유해발굴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신범철 국방부 차관은 “70여 년 전 대한민국의 자유를 위해 헌신하신 수많은 미군 전사자를 비롯한 우방국 젊은이들의 고귀한 희생을 잊지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군 전사자 발굴과 함께 아직 유가족의 품으로 돌아가지 못한 우방국 전사자를 찾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6.5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평화유지군, 그들은 어디에서 무엇을 하는가
유엔 평화유지활동과 그 의미의 숭고함‘유엔 평화유지군(U..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