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박진 장관, 「블레드 전략 포럼」 참석

한국 외교장관으로서 최초, 중동부 유럽 지역 국가들과 관계 강화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3-08-29 오전 9:51:4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박진 외교부장관은 28일 「탄야 파욘(Tanja Fajon)」슬로베니아 외교장관의 초청으로 슬로베니아 외교부와 Center for European Perspective(연구기관)이 주최하는「블레드 전략 포럼(Bled Strategic Forum)」개막식 및 ‘다자주의’ 세션에 참석했다.

 박 장관은 우크라이나 전쟁의 최전선에 있는 중동부 유럽 지역 국가들과의 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한국 외교장관으로서 최초로 블레드 전략 포럼에 참석했다. 

 이번 블레드 전략 포럼 ‘다자주의’ 세션에는 각국 외교장관 5명(대한민국, 슬로베니아, 스위스, 캐나다), 차관급 인사 2명 등 총 7명의 인사가 패널로 참석했다.
 
 

 ▲ 박진 외교부장관은 28일 탄야 파욘 슬로베니아 외교장관의 초청으로 「블레드 전략 포럼(Bled Strategic Forum)」개막식 및 ‘다자주의’ 세션에 참석했다. 사진 왼쪽부터 이그나치오 카시스 스위스 외교장관, 탄야 파욘 슬로베니아 외교장관, 박진 장관, 타릭 아흐마드 영국 국무상(외교부 사진 제공)ⓒkonas.net


 박 장관은 세션에서 캠프 데이비드 한미일 정상회담을 통해 한미일 협력이 견고하게 제도화되었으며, 이는 동북아와 인태지역은 물론 유럽을 포함한 세계질서 형성에도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 장관은 ‘캠프 데이비드 원칙’인 ▴국제법, 공동의 규범 및 가치에 대한 존중 ▴일방적 현상변경 시도 강력 반대는 ‘다자주의’와 일맥상통한다고 소개하고, 한미일 협력은 특정국을 배제하는 협력을 추구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특히, 한미일 협력과 한중 우호는 결코 서로 배치되는 것이 아니며, 중국과도 상호존중과 호혜, 공동이익에 기반하여 건강하고 성숙한 한중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 한편, 연내 한일중 정상회의 개최를 추진하는 것이 우리 정부의 기본 입장임을 소개했다.

 아울러 박 장관은 최근 북한이 전례없는 수준의 도발로 동북아 및 세계 평화·안전을 크게 위협하고 있으며,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다자주의’ 차원에서 국제사회의 단호하고 단합된 대응이 긴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박 장관은 내년 안보리 비상임 이사국으로서 한국은 국제 사회의 평화와 안전에 실질적으로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천명하고, 이를 위해 한국과 마찬가지로 내년 안보리 비상임 이사국 수임 예정인 슬로베니아도 적극 협력해 나가자고 제안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2.8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세계 인권의 날과 북한 주민의 인권
벽에 붙어있는 달력에 달랑 남아있는 마지막 장인 12월에는 각..
깜짝뉴스 더보기
국토종주 자전거길 1,763km 국민이 직접 자전거 타며 안전점검
행정안전부는 7일, 안전하고 편리한 자전거길을 만들기 위해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