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화제〕유학 중 해병대 지원 형제 “군복무는 최고의 봉사”

Written by. 김한기   입력 : 2014-11-20 오후 12:11:0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조국이 어려울 때 헌신하는 것이 최고의 봉사입니다.”

 미국의 대학에서 유학 중에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을 계기로 형이 먼저 해병대에 지원 입대, 성실히 근무하면서 섬마을 어린이들을 위한 영어 선생님 역할까지 한 데 이어 동생도 같은 길을 가는 형제가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이 두 주인공은 부산 출신 김두진(23), 김두현(22) 형제로 이들은 2006년 중학생 시절 단둘이 미국으로 건너가 유학하다가 대학 입학 후 해병대에 자원입대했다.

 ▲ 미국의 대학에서 유학 중에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을 계기로 형이 먼저 해병대에 지원 입대, 성실히 근무하면서 섬마을 어린이들을 위한 영어 선생님 역할을 한 김두진(23·왼쪽)씨에 이어 같은 길을 걷고 있는 동생 김두현(22)씨. (사진 연합)ⓒkonas.net

 연합뉴스에 따르면 형 두진 씨는 애리조나 주립대에 다니다 2010년 연평도 작은 섬마을이 북한의 집중 포격으로 불바다가 된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아 이듬해에 곧바로 휴학계를 내고 해병대에 1천145기로 지원해 포격사건이 발생한 연평도로 자대 배치 받았다.

 관측중대에 소속된 두진 씨는 포격 도발 당시의 선임병들과 함께 성실히 근무하며 제대를 앞둔 1년간 연평도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야간에 무료로 영어를 가르치는 선생님으로도 활동했다.

 또 2013년 4월 제대하는 날까지 훈련에 참가하는 열의를 보이기도 했다.

 동생 두현 씨는 형이 복무하던 연평도에 면회를 갔다가 지난해 7월 해병대에 입대(1천175기)해 백령도에서 해병대 야전포병이 됐다.

 지난 9월에는 형과 마찬가지로 섬마을 과외 선생님으로 선발돼 야간에 영어교육을 하고 있으며 현재는 행정병 역할도 맡아 훈련, 행정사무, 영어 선생님 의 1인 3역을 수행하고 있다.

 해병대에서는 이 두 형제의 모범적인 군 생활을 인정해 각각 모범 해병과 베스트 리더로 뽑기도 했다.

 특히 두진 씨는 제대 후 복학해 애리조나 주립대 한인 학생회 부회장을 맡아 지난달 애리조나에서 열린 한국전 참전용사 평화의 메달 수여식에서 학생 봉사자 총괄 책임자를 맡는 등 봉사활동도 적극적으로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두진·두현 형제는 “부모님으로부터 조국이 어려울 때 헌신하는 것이 최고의 봉사라고 배웠는데 해병대원이 된 것이 무척 자랑스럽고 앞으로도 조국을 위해 일하겠다”고 20일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이같이 보도했다.(Konas)

코나스 김한기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1.24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연평도의 어제, 그리고 내일
10년 전 2010년 11월 23일 오후 2시34분, 1,400여 명의 주민이 평..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