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中 전승절 열병식 총경비 3조8천억 원

중국 내 일각 “돈잔치” 비판 여론 나와
Written by. 이영찬   입력 : 2015-09-04 오후 2:09:30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3일 중국이 베이징에서 개최한 전승절 총 경비가 3조8천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에 서버를 둔 중화권 매체 보쉰(博迅)이 4일 홍콩 빈과일보를 인용해 이번 열병식의 총경비가 약 215억위안(3조8천700억원)에 달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총경비 산정은 행사 당일 맑은 날씨를 위한 공장 가동 중단, 베이징 시민의 감시 활동 동원, 상가 영업 정지 비용 등을 합친 내역이다.

 215억 위안에 대한 항목을 보면 열병식 행사 간 청명한 날씨를 위해 8월 중 20일간 1천927개 공장의 가동을 중단시킨 경제적 손실이 192억 위안인 것으로 가장 많다.

 이는 한 개 공장의 하루 생산 중단 평균 비용을 50만 위안으로 평가한 20일간의 경제적 손실이다.

 또 베이징 시민 85만 명을 거리 순찰과 감시에 동원한 비용으로 12억 위안(시민 한 명의 하루 거마비 100위안)이 소요했다.

 이밖에 베이징 지역 5대 상가의 상점들에 대한 영업 중단 명령으로 입은 손실이 10억 위안 이다.

 아울러 열병식에 참가한 장병 1만2천명과 외국 군대 867명의 2주간 훈련비용과 식비로는 1천900만 위안으로 책정됐다.

 이와 관련해 베이징의 저명한 경제학자 마오위스(茅于軾)는 “열병식 비용을 계산하는 것은 무척 어려운 일이지만 2009년 건국 60주년 기념 열병식보다는 비용이 더 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국내 일각에서 “이번 열병식이 인민을 혹사하고 물자를 낭비한 ‘돈잔치’였다”는 비판의 여론이 나오자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지난 3일 논평을 통해 “일반인도 기쁜 일이 생기면 돈을 쓰는데 하물며 국가야 어떻겠느냐”고 반박 보도했다.(Konas)

코나스 이영찬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9.18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그 날의 영광, 인천상륙작전
9월의 호국인물에 6·25 전쟁 당시 인천상륙작전을 위한 첩..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