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2018년 5월의 독립운동가로 신건식·오건해 선생

가족 모두 독립운동에 참여한 독립운동 명문가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5-02 오전 9:32:45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신건식(申健植, 1889. 2.13∼1963. 12.8), 오건해(吳健海, 1894. 2.29∼1963. 12.25) 선생을 2018년 5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

 신건식 선생은 1889년 충북 청원군에서 출생, 무관학교와 관립한성외국어학교 영문학과를 졸업했다. 1911년 형 신규식을 따라 상하이로 망명한 후 항저우에 있는 의약전문학교에서 의학을 공부했다.

 1912년에는 신채호, 신규식 등이 국권회복을 위해 조직한 동제사(同濟社) 활동에 참여했으며, 1925년에는 저장성 육군형무소 군의관 및 중국중앙육군군관학교(황포군관학교) 외과주임으로 근무하면서 난징에 거주하는 독립운동가와 학생 등의 숙식 경비를 지원했다.

 1937년부터 난징에서 광복진선선전부에 소속되어 선전활동에 주력하였고, 1939년 제31회 의정원회의에서 충청도의원으로 당선되며 임시정부에 본격적으로 참여했다.

 1942년 임시정부에서 조직한 한국광복군의 지휘권을 중국 국민당 정부에서 간섭하자 의정원 동료의원과 합심하여 이를 되찾아 왔다.

 1943년 재무부 차장으로 선임되어 의정원 분과위원으로 재정, 예산, 결산을 담당했다.

 오건해 선생은 1926년 남편 신건식 선생이 있는 중국으로 이주하여 이동녕, 박찬익 등 독립운동가를 뒷바라지했다.

 1938년에는 ‘남목청사건’으로 총상을 당한 김구 선생을 지극정성으로 간호했고, 1940년 한국혁명여성동맹과 1942년 한국독립당에 참가해 활동했다.

 신건식.오건해 부부는 딸 신순호, 사위 박영준, 형 신규식, 조카 신형호, 사돈 박찬익 등 가족이 모두 독립운동에 나선 명문가문이다.

 대한민국 정부는 이들 부부의 공적을 기리기 위해 1977년과 2017년에  건국훈장 독립장과 애족장을 추서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8.4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국기를 귀하게 여기는 국민에게 밝은 미래가 있다”
8월이 눈앞에 다가왔다. 우리나라에서 8월은 광복절과 태극기를 ..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