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태영호, 국정원 산하 연구소 사퇴, ‘독자 판단’ 강조

사직 이유는 “차후 남북관계가 평가할 것”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5-24 오전 10:07:34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2016년 8월 부인과 아들 2명을 동반해 탈북한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23일 국가정보원 산하 연구소에서 전격 사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태 전 공사는 지난해 1월부터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비상근 자문연구위원으로 활동해 왔다.

 태 전 공사는 23일 밤 중앙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오늘 날짜부로 제가 몸담아 온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연구위원직을 사직했다"고 밝혔다.

 사직 이유에 대해선 "차후 남북관계가 평가할 것이란 생각이 든다"며 "누가 뭐라한 게 아니라 독자적인 판단과 결심에 스스로 사직한 것이란 점을 강조해 달라"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최근 북한 김정은 정권의 내부 실상을 폭로하는 저서 「태영호 증언-3층 서기실의 암호」를 발간했다.

 또 지난 14일에는 국회에서 출판기념 강연 및 기자간담회를 열고 "김정은은 결코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완전한 비핵화애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이후 북한은 16일 관영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한미의 '맥스선더' 훈련을 이유로 남북고위급회담 중지를 통보하고, 태 전 공사를 겨냥해 "천하의 인간쓰레기들까지 국회 마당에 내세워 우리의 최고 존엄과 체제를 헐뜯고 있다"며 정부와 국정원이 "태영호에 대해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태 전 공사는 해외활동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앞으로의 제 활동은 추후에 밝히겠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7.17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