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반도 전문가 존 박 “내년 한반도 정세, 미북간 협상 여지 남아”

"미북관계 전환은 작은 희망, 기대치는 낮아져"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8-12-13 오전 10:58:00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인 존 박 하버드대 공공정책대학원 선임연구원은 새해 한반도 정세에 대해 너무 큰 기대를 하기에는 이르지만 약간의 희망적인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존 박 선임연구원은 미국 뉴욕 ‘아시아 소사이어티’가 11일(현지시간) ‘2019아시아에 대한 전문가 전망’을 주제로 마련한 전문가 토론회에서 “현재 미북간 대화가 정체되긴 했지만 대화의 여지가 남아있다는 점은 희망적으로 여길 수 있다. 이러한 상황은 내년까지 좀 더 이어질 것”이라며, “지난해 북한의 핵 ∙ 미사일 실험으로 인한 긴장 고조로 군사적 갈등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었던 미북 관계가 올해 들어 몇 차례에 걸친 미북 고위급 회담과 정상회담으로 전환됐다는 점에서 작은 희망을 찾을 수 있다”고 평가했다.

 박 연구원은 그러나 “이러한 평가가 당초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달성이 초기 목표였던 것에서 대화를 유지하는 것에 만족하는 방향으로 기대치가 낮아지고 있음을 방증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북한과의 외교 정책이 예전과 달리 국가 정상들이 직접 주도하는 톱다운(Top-down) 방식으로 진행돼 올해만 남북, 북중, 미북간 수차례의 정상회담이 이뤄지는 등 회담 개최 자체는 활발해졌지만 합의안에 대한 구체적인 이행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박 연구원은 “2019년에도 문재인 정부가 제재의 틀을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남북간 판문점 선언 이행을 비롯한 다양한 남북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미북 협상에 대한 전망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내년 봄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이 축소되거나 유예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한반도 내 안보 상황이 불안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2019년 한반도가 한반도 문제를 둘러싼 주변국들이 동맹 관계, 자국의 이해관계 등을 고려해 북핵이라는 위기를 새로운 기회로 삼는 외교의 장이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1.18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