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미국이 영변 외 북에 요구한 +α는 ‘분강’

영변 북서쪽 위치…지하에 1만 개 이상 원심분리기 가동 추정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03-05 오후 3:45:52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된 뒤 비핵화 대상으로 지목했던 영변 핵시설 외의 ‘그 이상’은 분강 지구의 지하 고농축 우라늄(HEU) 시설이라고 중앙일보가 전했다.

 신문은 회담에 정통한 복수의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정상회담 이틀째(지난달 28일) 회담에서 북한 측이 영변 지구를 폐기하겠다고 하자 미국 측은 영변 이외에 추가 핵시설 한 곳을 추가로 지목했다”며 “이 한 곳이 분강 지구 핵시설로, 미국 측은 이를 비핵화 대상에 포함하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소식통들은 이용호 북한 외무상은 회담이 결렬된 후인 1일 심야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영변 이외에 한 가지를 더 (비핵화)해야 한다고 끝까지 주장했다”고 밝혔는데, 이 ‘한 가지’ 역시 분강 지구라고 말했다.

 이들 소식통은 “미 정보당국은 오랜 기간 북한의 핵 활동을 추적해 왔던 것으로 안다”며 “분강 지구는 기존 영변 핵 단지의 북서쪽에 위치해 있고, 북한은 외부에서 탐지하는 것을 우려해 이곳 지하에 고농축우라늄(HEU) 공장을 만들어 놓은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들은 분강 지구는 영변 핵 단지에 붙어 있기 때문에 “영변 단지를 없애겠다”는 북한 측의 제안에 대해 미국은 분강 역시 포함해야 하는 것으로 간주한 반면, 북한은 미국의 요구를 수용할 경우 ‘영변 지구 폐기’로 한정했던 자신들의 전략이 흔들린다고 판단한 것으로 관측했다.

 신문은 분강 지구 내 지하 핵시설이 지상에 노출된 어느 건물과 연관돼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소식통들을 인용해 “이 시설은 2010년 지그프리드 헤커(스탠퍼드대 국제안보협력센터 소장) 박사에게 북한이 공개한 시설보다 훨씬 더 큰 규모로 판단하고 있다”며 “헤커 박사가 확인한 HEU 시설보다 오래됐지만 지하에 있어 미국 당국의 확인이 늦어진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헤커 박사는 영변 핵 단지를 끼고 흐르는 구룡강 남쪽에 있는 HEU 시설을 둘러본 뒤 약 2000개의 원심분리기가 가동 중인 것으로 추정했다.”며 “한·미 정보당국은 분강 지구 시설에는 1만 개 이상의 원심분리기가 가동 중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3.29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서해수호 호국영웅들의 숭고한 희생을 추모합니다!
벌써 10년 전이다. 2010년 3월 26일 오후 9시 22분경, 백령도 ..
깜짝뉴스 더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증상과 예방 방법
2019년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집단으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