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통일부, 남북정상회담 등 경과 담은「2019 통일백서」 발간

전년대비 분량 82페이지 늘어...조명균 "2019년 중대한 과업의 시간"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9-03-21 오전 10:15:20
공유:
소셜댓글 : 7
twitter facebook

 통일부가 2018년 한 해 동안 정부가 추진한 남북대화 및 통일정책의 내용을 담은 「2019 통일백서」를 발간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통일백서에는 2018년 실시된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 및 정치・군사, 경제, 인도・사회분야 회담의 진행경과와 성과를 담아 작년 백서보다 82쪽이 늘어난 362쪽으로 발행됐다.

  「2019 통일백서」는 ①한반도정책, ②남북대화, ③남북 교류협력, ④인도적 문제 해결, ⑤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⑥통일교육, ⑦정책추진 기반 강화 등 총 7장으로 구성돼 있다.

 통일부가 21일 발간한 '2019 통일백서'에 따르면 2018년 남북 간 왕래 인원은 방북 6,689명, 방남 809명 등 7,498명이었다. 남북 차량 왕래는 2017년 0건에서 2018년 5,999건으로 늘었다.

 2018년 남북교역액은 2017년 100만 달러에서 2018년 3100만 달러로 3000% 늘어났다.

 남북 당국간 대화도 1월 고위급회담을 시작으로 세 차례의 정상회담 등 총 36차례의 남북회담이 열려 23건의 합의서가 채택됐다.

 또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설치돼 24시간, 365일 소통 시대가 열리는 등 남북대화가 일상화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통일부는 소개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발간사에서 “2018년 한반도에서 화해와 평화의 새로운 역사가 시작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2019년은 우리에게 더 큰 희망과 더 중대한 과업의 시간이며 남북관계를 지속가능한 발전의 궤도에 올려놓고 비핵화를 실질적으로 진전시키기 위해 남북이 함께, 국민과 함께,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백서는 총 1만부가 발간돼 국회, 공공 도서관, 행정 기관, 교육 기관, 언론 기관, 시민단체 및 관계 전문가 등에게 배포하고, 국민들이 언제든 열람할 수 있도록 ‘통일북스’에도 게재할 예정이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G-Crusader(crusader)   

    시뻘건 공산당과의 평화통일을 외치는게...어케~~ 우파이냐~~???ㅎㅎㅎ 정신이상자들만 있는 나라당~!!ㅎ

    2019-03-22 오전 8:46:51
    찬성0반대0
  • G-Crusader(crusader)   

    @ 뺑덕 어멈...북한가서...북한 통일전선부 애들과 손 잡고~~!! 얼빨진 표정으로..."조국 통일 만세~!!"를 힘차게 외치더만...!!ㅎㅎㅎ P.S) "공산당과 평화통일을 외친"... 붉은-개새들이... 어떤 새들인지...똑똑히 기억하라우~~!!ㅎㅎㅎ

    2019-03-22 오전 8:45:58
    찬성0반대0
12
    2019.8.24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