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미, 4차 산업기술의 국방연구개발 적용위한 기술협력 논의

23∼25까지 한·미기술협력소위원회(TCSC) 개최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04-24 오전 10:06:00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과 국방과학연구소(ADD, 소장 남세규)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제주 하얏트리젠시호텔에서 미(美) 국방부 연구공학차관실 및 획득유지차관실과 공동으로 2019년 한·미기술협력소위원회(TCSC)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로 49번째 개최되는 한·미 기술협력소위원회는 한·미 국방장관 안보협의회(SCM) 산하 방산기술협력위원회(DTICC) 내 기술협력소위로서, 국방연구개발 분야의 기술협력교류 증진을 위해 양국에서 매년 한 차례씩 열린다.

 이번 회의에는 한·미 양국 정부와 군(軍) 및 연구소 등에서 250명 이상이 참석했으며, 방위사업청 이영섭 기술정책과장, 국방과학연구소 한이수 대외협력실장, 미 국방부 연구공학차관실 다나 존슨(Dana Johnson) 국제협력정책과장, 미 국방부 획득유지차관실 캐시 브라운(Kathy Brown) 국제프로그램과장이 공동의장을 맡았다.

 양 국은 이번 회의를 통해 현재 진행 중인 자료교환협정, 공동기술개발과제, 과학기술자교환 현황을 면밀히 협의하고, 인공지능(AI), 자율화 등 4차 산업기술을 국방연구개발에 적용하여 국방과학기술이 4차 산업기술 발전을 선도할 수 있도록 한·미간 기술협력을 논의했다.

 회의 첫날 미 측은 해외비교시험 프로그램인 FCT(Foreign Comparative Testing)와 합동전장프로그램인 CWP(Coalition Warfare Program) 등 공동협력제도를 소개하고, 한 측은 한미국방기술협력의 과거와 미래에 대해 발표했다.

 둘째 날인 24일 실시되는 사이버보안과 고에너지 기술 워크숍에서는 사이버보안 및 고에너지 기술 현황과 양 국의 연구경험을 공유하여 신규 공동 연구사업을 도출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예정이다.

 마지막 날 회의에서는 미 국방부 인공지능전략을 소개하고, 방위사업청의 4차 산업혁명시대의 국방과학기술개발 정책과 국방과학연구소의 첨단미래국방연구개발을 위한 ADD전략을 발표한다.

공동의장인 이영섭 방위사업청 기술정책과장은 “한·미간 국방과학기술협력 관계는 국제협력의 대표적인 모범사례로 평가되고 있으며, 양국 간 상호 호혜적인 기술개발 및 국방획득의 효율화 달성을 위해 지속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3.21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서해 수호의 날, 그들을 기억하는가!
서해 수호의 날은 왜 생겼을까?‘서해 수호의 날’은 ..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