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희망브리지, 「제8회 글로벌 위기관리 심포지엄」개최

국가 간 협력의 틀을 모색하기 위한 글로벌 재난예방 패러다임 구축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06-14 오후 8:42:35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는 13일부터 15일까지 충북대 국가위기관리연구소, 국가위기관리학회, 위기관리 이론과 실천, 이재민 사랑본부 재난관리연구소 등과 함께 ‘제8회 글로벌 위기관리 심포지엄’을 제주연구원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기후변화와 도시화로 대형화되고 있는 미래재난에 대응하고 국가별로 위기관리 학문분야와 현장의 다양한 경험들이 하나가 되어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하고자 개최된다.

 이번 심포지엄은 한국, 미국, 중국, 일본, 네팔, 태국 등지에서 60여 명의 학자와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Disaster Preparedness and Relief in the United States(미국의 재난대비 활동과 구호활동)’ 등 44편 이상의 논문을 발표한다.

 특히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위기관리 상생협력 체계 구축’을 위해 전국재해구호협회 재난안전연구소와 충북대학 위기관리연구소, 국가위기관리학회,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 지속 가능하고 안전한 미래사회 구현을 위하여 상생협력체계 추축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이번 심포지엄에서 전국재해구호협회 재난안전연구소 라정일 책임연구원은 ‘몽고 게르지역의 대기오염 : 정책과 실상의 차이 분석)’에서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 게르지역의 겨울철 심각한 대기오염 문제에 관한 정부 대응정책 및 주민들의 대기오염 인식 및 행동 변화에 대한 조사를 통해 그 정책과 실상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 지역 커뮤니티의 특성과 역량을 고려한 주민참여형 문제해결 방법이 적정하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전국재해구호협회 배천직 구호사업 팀장은 ‘미국의 재난대비 활동과 구호활동: 연방재난관리청, 소방서, NGO를 중심으로)에서 미국의 연방재난관리청(FEMA), 소방서, NGO들에 대한 재난 대비 활동과 구호활동 조사결과, FEMA·주정부·소방·민간단체들과 상호 재난 발생 전 역할 분담, 연방정부의 통일된 교육·훈련기준에 따른 교육·훈련 실시, 자원봉사자들을 충분히 활용하기 위한 기관들 상호 협력체계의 구축, 재난 발생 시 재난 발생지역의 초기 대응 및 현장 대응 중시, 지역사회의 재난대응 역량 강화에 중점을 두고 있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전국재해구호협회 김정희 사무총장은 “이번 심포지엄이 국내외 전문가와 학자들이 함께 지혜를 모아 최근에 대형화되고 있는 미래재난 시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는 다양한 대안들이 도출되어, 글로벌 국가들의 재난예방 패러다임을 구축코자 한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9.23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