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강경화 외교장관, “CTBT는 국제 핵군축․비확산에 중요”

「제11차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 발효촉진회의」참석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09-26 오후 2:11:35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강경화 외교장관은 「제11차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 Comprehensive Nuclear-Test-Ban Treaty Organization) 발효촉진회의」에서 국제 핵군축․비확산 체제에 있어 CTBT의 중요성 강조하면서, 한반도 평화 및 비핵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강 장관은 제74차 유엔 총회를 계기로 25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개최된 이번 회의에 우리 정부 수석대표로 참석해 기조 발언을 통해, 조약 발효 요건국 8개국의 조속한 서명․비준을 촉구하고, ‘CTBTO-Youth Dialogue’개최 등 우리나라의 CTBT의 조기발효 및 핵비확산체제 강화를 위한 기여를 소개했다.

 1996년 채택된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은 모든 종류의 핵실험을 금지하는 조약으로, 9월 현재 184개국 서명과 168개국이 비준했다.

 조약 발효를 위해 필요한 44개국 중 8개국(북한, 인도, 파키스탄, 미국, 중국, 이스라엘, 이란, 이집트)이 비준을 하지 않아 아직 미발효 상태다.

 CTBT 제14조는 채택 3년 후 미발효시 당사국들이 발효촉진 방안을 협의하는 회의를 격년마다 개최하도록 규정돼 1999년 이래 홀수연도에 개최되며, 짝수연도에는 우호국 외교장관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는 유엔 사무총장 주최 하에 조약 서명․비준국과 더불어 미서명국, 국제기구 및 NGO 대표 등이 참석하였으며, 우리나라를 포함해 50여개국 고위급 대표단이 참석했다.

 당사국들은 조약 발효를 위해 필수적인 44개국 중 아직 서명․비준을 마치지 않은 국가들의 조속한 서명․비준을 촉구하고, 북핵문제 관련 정상 차원의 외교적 노력과 조약 조기발효를 위한 구체조치 실행 장려 등을 내용으로 하는 ‘최종 선언문’을 채택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2.2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미래지향적인 한·일 안보협력체제 발전 방향
최근 국제질서는 미‧중간 전략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북한..
깜짝뉴스 더보기
우리나라, 동아시아기록관리협의회 의장국으로 선출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29일, 중국 선전에서 개최되는 제16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