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행안부, 금년 재해예방사업에 1조 3,746억원 투자

전년 대비 16.4% 증가…자연재난 위험요소 사전 차단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02-03 오전 11:23:4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행정안전부는 자연재난으로 인한 침수 등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재해예방사업에 지난해 대비 약 16.4% 증액된 1조 3,746억 원(국비6,873억, 지방비6,873억)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재해예방사업은 태풍·호우 등 자연재해로 발생하는 각종 재해 취약 요인을 사전에 정비하는 예산사업으로, 올해 투자 대상은 전국 945개 지구이다.

 주요 사업 내용은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 7,190억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정비 1,872억 ▲재해위험저수지 정비 675억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 2,044억 ▲우수저류시설 설치 1,390억 등이다.

 재해예방사업은 1998년부터 국비 6조 7,799억원을 투자하여 전국 3,498개소의 위험지역을 정비하였으며, 급경사지·저수지 및 하천 정비 등을 통해 인명·재산피해 예방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행정안전부가 매년 발행하는 재해연보에 따르면, 지난 23년간 재해예방사업 투자예산이 증가할수록 인명 및 재산 피해가 감소했으며, 사업에 대한 효과성 및 경제성 등 분석한 비용 편익 효과에 관한 연구보고서는 침수위험지구의 경우 1,000원 투자 시 약 4,000원의 편익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재해예방 사업별로 예산의 체계적 관리와 원활한 추진을 위해 상·하반기에 안전 점검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먼저 상반기에는 여름철 우기 대비 중 인명 및 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업장 내 현장 점검을 실시하고, 하반기에는 예산 조기 집행과 이월액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사업 예산 점검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해 상・하반기 점검 결과, 여름철 대책기간(5.15.~10.15.) 중 사업장 내에 인명 및 재산 피해가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으며, 예산집행률도 당초 목표 90% 대비 약 101.3% 달성하여 목표치를 상회하였다.

 고광완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기후변화에 따라 날로 심각해지는 자연재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투자 대비 사업효과가 검증된 재해예방사업에 대한 투자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며, “자치단체에 배정된 재해예방사업 예산이 신속히 집행되어 재해위험요인의 사전 차단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11.30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베를린 장벽 붕괴와 통일 한국을 위한 향군의 勇進
독일이 통일된 지도 올해로 33년이 된다. 서독과 동독은 1945년 ..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