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가유공자 남편 내조한 20명에 ‘장한 아내상’

20일 오전 11시 여의도 중앙보훈회관 대강당에서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9-06-19 오전 10:26:00
공유:
소셜댓글 : 1
facebook

 거동이 불편한 국가유공자 남편을 내조하고, 자녀를 훌륭하게 성장시킨 아내에게 주는 제18회 ‘장한 아내상’ 시상식이 열린다.

 보훈처는 20일 오전 11시 여의도 중앙보훈회관 대강당에서 대한민국상이군경회 주관으로 열리는 시상식에서 이미순, 박정애 씨 등 여성 20명이 장한 아내상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미순 씨는 1968년 무장공비 김신조 청와대 습격 사건 당시 전투에서 부상을 입어 하반신이 마비된 공상군경 1급 남편과 결혼해 남편을 보살피고 네 자녀를 훌륭히 키워냈다.

 박정애 씨는 1984년 군복무 중 불의의 사고로 척추를 다쳐 하반신이 마비된 남편을 간호하고 재활체육에 매진해 양궁 국가대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내조했다.

 이 날 시상식은 이병구 국가보훈처 차장을 비롯해 보훈단체장과 수상자 가족, 상이군경회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적심사 결과보고, 시상, 식사, 축사, 답사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무주붉은치마(may8501)   

    모든 어머니들 수고하셨습니다. 강한 의지로 살아내셨으리라.... 늘 건강하시길....

    2019-06-21 오후 1:54:50
    찬성0반대0
1
    2023.3.30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향군, “이에는 이, 핵에는 핵” 이것만이 살길이다, 담대한 결단을 촉구한다!
북한은 7차 핵실험 준비를 마친 가운데 올해 들어 11회 26발의 미..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