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백악관 새 국가안보보좌관에 오브라이언 특사

“볼턴과 대조적 행보 보일 것”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9-09-19 오전 9:32:57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신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으로 로버트 오브라이언 인질 문제담당 대통령 특사를 지명했다.

 미국의소리(VOA)방송은 이 날 “오브라이언 특사는 지난해 5월부터 국무부 인질문제 담당 특사로 활동해 왔으며, 조지 W.부시 대통령 시절이던 2005년에는 유엔 총회의 미국 대표로 지명돼 당시 유엔 대사였던 볼튼 전 보좌관과 함께 일하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오브라이언 특사가 볼턴 전 보좌관과 달리 북한 관련 경력이 많지 않다는 것이 일반적인 평가라고 전했다.

 2012년 공화당 대선 후보였던 미트 롬니 후보의 선거운동본부에서 오브라이언 특사와 함께 일했던 미첼 리스 전 국무부 정책기획실장은 오브라이언 특사의 동아시아 관련 경험은 잘 알지 못하지만, 아프가니스탄 등 많은 사안에 구체적으로 관여해 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브라이언 특사가 북한 문제와 관련한 주요 임무를 수행하지는 않을 것 같다”며 “폼페이오 장관과 비건 특별대표가 대북 문제를 이끌고 트럼프 대통령도 분명히 관여하겠지만 새 국가안보보좌관이 주도적인 역할을 맡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량살상무기 담당 조정관은 “오브라이언 특사를 개인적으로 알지 못하지만 평판이 좋은 인물”이라며, “온건한 시각을 갖고 있고 폼페이오 장관과 가까워 국무부와 국가안보회의(NSC) 간 마찰이 줄어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이모어 전 조정관은 “오브라이언 특사가 볼튼 전 보좌관과 다른 대북 접근법을 보일 것”이라며, “북한과 같은 나라에 대해 강경한 시각을 갖고 있지 않고 트럼프 대통령이 원하는 듯한 외교적 접근에 보다 유연한 입장을 보일 것 같다”고 말했다.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오브라이언 특사가 전임자와는 다른 방식으로 일을 할 것”이라며, “오브라이언 특사는 주로 배후에서 상대를 적대시하는 볼턴 전 보좌관과 다른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11.21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