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가보훈처 ‘전국 보훈관서장 회의’ 개최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창출 위한 보훈정책 방향 논의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01-17 오전 10:06:35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가보훈처는 17일 오전 10시, 경기도 수원 소재 보훈교육연구원에서 ‘전국 보훈관서장회의’를 가졌다.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창출을 위한 보훈정책의 추진방향’ 논의를 위한 이날 회의는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을 비롯하여 본부 과장급 이상 간부와 전국 지방보훈청, 현충원, 보훈지청, 묘지관리소, 제주특별자치도보훈청 등 35개 지방보훈관서장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올해에는 독립기념관, 보훈복지의료공단, 88CC 등 산하기관장도 참석해 2020년 국가보훈처 중점 추진정책을 함께 공유했다.

 회의에 앞서 경기도 오산시에 있는 ‘유엔군초전기념관’과 ‘죽미령 평화공원’를 방문해 ‘초전기념비’ 참배를 통해 참전용사의 희생을 기억하고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하며 정책추진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이곳은 6·25전쟁 당시 유엔군 지상군이 처음 투입된 전투지역으로, 당시 미 24사단 스미스 특수임무부대 장병 540명 중 일부가 오산 죽미령에서 적과 교전 중 희생된 숭고한 장소다.

 회의에서는 청산리·봉오동 전투 100주년, 6.25전쟁 70주년, 4.19혁명 60주년 및 5.18민주화운동 40주년 등 독립·호국·민주의 큰 변곡점을 맞는 2020년을 맞아 ‘확실한 변화’와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창출’을 위한 보훈정책의 추진방향을 발표하고 현장에서 토론했다.

 한편, 지난 해 8월 박삼득 처장 취임 이후 보훈단체, 지방보훈관서, 보훈병원 등 60여 곳의 현장 방문을 통해 애로와 건의사항을 직접 청취하고, 현장과 사람중심의 보훈행정을 적극 추진해 오고 있는 국가보훈처는 “올해에도 각종 보훈정책의 성과를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해로 만들기 위해 현장중심의 보훈행정과 보훈가족을 위한 적극행정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0.25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행사를 통해 본 우리의 안보현실
북한은 노동당 창건 기념일인 지난 10일 0시를 기해 대규모 열..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