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美 대통령 당선자 예견 이춘근 박사가 진단한 '트럼프'

이춘근 한국해양전략연구소 선임연구위원, "트럼프에 대해 우리가 무엇을 잘못알고 있었는지 반성해야"
Written by. 강치구   입력 : 2016-11-10 오후 5:15:55
공유:
소셜댓글 : 2
twitter facebook

 미국 대선에 부는 ‘트럼프 현상’을 분석해 일찍부터 트럼프 승리를 예견했던 이춘근 한국해양전략연구소 선임연구위원이 “트럼프 후보의 언급들은 정교하게 완성된 정책이기 보다는 선거과정에서 득표를 위한 언급이라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며 당선인이 된 후 정책이 정리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10일 자유경제원(원장 현진권)이 주최한 ‘새로운 미국에 대처하는 우리들의 자세’ 세미나에서 이춘근 연구위원은 이같이 말했다.

 ▲ 10일 자유경제원이 주최한 ‘새로운 미국에 대처하는 우리들의 자세’ 세미나에서 이춘근 연구위원은 “트럼프 당선인에 대해 우리가 무엇을 잘못알고 있었는지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konas.net

 특히, 이 위원은 “9일 새벽 3시경 트럼프는 17분에 걸친 승리 연설에서 통합과 재건을 강조했고 상대방 클린턴에게 잘 싸웠다는 칭찬을 해주고 자신의 승리를 지원한 사람들에게 정중한 감사를 보냈다. 생각을 함께 하는 모든 나라들과 우호관계를 수립, 막강한 미국 건설 등 지극히 정상적이고 프레지던셜(presidential)한 연설을 했다”며 “누가 이 사람을 정상이 아니라고 말하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당선인에 대해 우리가 무엇을 잘못알고 있었는지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이 위원은 “우리나라 사람들은 트럼프가 하는 말을 ‘막말’이라고 알고 있고 그를 막말 꾼으로 알고 있다. 언론들이 그렇게 알려준 것을 여과 없이 받아들인 탓”이라면서 “‘막말’과 ‘틀린 말’은 다르다. 우리나라 언론들은 트럼프의 말을 다 ‘틀린 말’처럼 보도하고 있지만 미국시민들 상당수가 트럼프의 말에 동의했다”며 미국 국내언론들과 해외 언론들이 트럼프에 대해 비우호적이었음을 지적했다.

 또한, 이 위원은 트럼프가 선거에서 밝힌 對 한반도 정책(△방위비 분담금 인상, ‘인상하지 않는다면 주한미군 철수’하겠다 △한국이 핵무장 하는 것을 미국이 막을 필요가 없다 △‘북한 김정은은 미치광이다’, 그럼에도 김정은과 대화할 수 있다)에 대해 “아직 확정된 것도 아니고 논리적으로도 맞지도 않는다. 당선인이 된 후 정리 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선거하는 과정, 즉, 흥분된 상태에서 지지자들에게 박수를 받으려고 한 것이다. 선거 과정에서는 틀려도 사과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트럼프의 ‘한국 핵무장’과 관련, 이 위원은 “미국은 적국의 핵무장을 용인하지 않는다”며 “이것은 한국이 미국의 편임을 이야기한 것”이라고 해석했다.(Konas)

코나스 강치구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특전사(kwon3890)   

    가리는것보다 솔직한것을 좋아하는 미국인들같다. 오히려 확고한 의지가 있어 정치면에서는 잘 할 것도 같다.

    2016-11-11 오전 9:41:47
    찬성0반대0
  • dldn4177(didn)   

    트럼프 당선인과의 한미동맹 재 확인을 환영 합니다.

    2016-11-11 오전 8:53:38
    찬성0반대0
1
    2020.1.25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운동과 궁합이 맞는 음식은?
건강을 위해서 운동만큼 중요한 것이 음식이다. 특히나 운동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