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트럼프, 한국에 동맹의무 강조 … 방위비 증액"

'바른사회시민회의' 좌담회 … 박휘락, 한미 간 견해 차 커지면 주한미군 철수도
Written by. 황은철   입력 : 2016-11-10 오후 2:01:03
공유:
소셜댓글 : 2
facebook

  박휘락 국민대 교수는 10일 바른사회시민회의가 ‘미 대선과 한국의 대응방안’을 주제로 한 좌담회에서 “트럼프는 한국이 동맹의 혜택을 받는 만큼 기여하지 않는다고 여러 차례 피력한 바 있어 한국에 동맹으로서의 의무를 더욱 충실히 할 것을 강조할 것이고 이는 방위비 증액으로 귀결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드 배치, 방위비 분담, 북한의 태도와 관련하여 한국과 미국의 견해차가 커진다면 트럼프는 주한미군 철수나 대규모 감축과 같은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박 교수는 또 “북핵문제도 미국의 안전을 위협할 경우 선제타격 등 군사적 수단을 사용할 수 있지만 한국만 위협하는 수준이라면 트럼프는 위험을 감수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 10일 바른사회시민회의가 ‘미 대선과 한국의 대응방안’을 주제로 한 긴급좌담회를 개최했다. ⓒkonas.net

 고립주의와 보호무역을 내세운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의 제45대 대통령에 당선됨에 따라 우리 안보‧외교‧경제 정책의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열린 이날 좌담회는 트럼프의 당선이 한국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향후 우리의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됐다.

 안보 분야에는 박휘락 국민대교수가 발제자로 나섰으며 외교 분야에는 구본학 한림국제대학원대학교 교수, 경제 분야에는 양준모 연세대교수가 각각 발제자로 나섰다.

 구본학 한림국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트럼프의 대외정책의 기본방향은 ‘미국 우선주의’를 기조로 한 고립주의와 해외균형전략과 보호무역도입이고 대내정책의 기조는 각종 세금 간소화 및 감세, 면세를 통한 중산층의 복원과 미국 내 투자환경 개선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트럼프의 독단과 개인적 선호에 좌우되어 구체적 예측에 한계가 있어 정책의 구체화가 지연될 수 있다”고 덧붙혔다.

 또 “트럼프의 당선으로 한국에서는 제2의 닉슨 쇼크가 우려되며 경제적으로는 한미통상마찰에 대비할 필요성이 있다”고 조언했다.

 양준모 연세대 교수는 “트럼프의 경제인식은 오바마 행정부의 경제 실정을 강조하는 데서 시작하며, 감세와 성장을 저해하는 규제완화에 초점을 맞추고 일자리 창출 ‧ 공정무역 이슈 등을 쟁점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경선기간 내내 한미 FTA, TPP에 대해 반대해 왔으나 미국 내 쟁점을 정리하는 데 시간이 필요한 만큼 기본적으로는 한-미간 경제현안에 대해서는 큰 변동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한 뒤 “그러나 개방의 정도는 미국보다 우리나라가 개방해야 할 분야가 더 많기 때문에 이를 대비한 정책 대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konas)

코나스 황은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좋은아빠(heng6114)   

    트럼프 미대통령 당선으로 어디로 튈지 모르는 그의 성격으로 다소 불안감이 있지만 한미 동맹은 불변으로 적절히 대응하면 될 것이다.

    2016-11-11 오전 9:38:22
    찬성0반대0
  • dldn4177(didn)   

    트럼프 미국 당선인과의 한미 동맹 재 확인 환영

    2016-11-11 오전 8:58:07
    찬성0반대0
1
    2020.11.26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연평도의 어제, 그리고 내일
10년 전 2010년 11월 23일 오후 2시34분, 1,400여 명의 주민이 평..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